대학생이 일하고 싶은 그룹 “삼성은 급여·카카오는 비전이 매력적”
대학생이 일하고 싶은 그룹 “삼성은 급여·카카오는 비전이 매력적”
  • 김주오
  • 승인 2020.07.0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21.3% 카카오 20.5%
‘2020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그룹 1위에 삼성이, 2위는 근소차로 카카오가 바짝 추격해 전통과 신흥강자 간의 대결이 펼쳐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albacall.incruit.com)이 ‘2020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그룹’ 순위를 발표했다. 공정위 발표 64개 공시대상기업집단(2020년 5월 1일 자산총액 5조원 이상) 중 상위 30곳을 대상으로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집단, 즉 대기업 그룹 1곳과 그 이유에 대해 단일선택 받았다. 총 1천45명의 대학생 회원이 참여했다.

그 결과 2020년 대학생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그룹은 △삼성이 차지했다. 총 21.3%의 득표율로 ‘올해 최다득표 그룹’의 영예를 안게 된 것. 대학생들이 삼성에서 일하고 싶어하는 이유는 △만족스러운 급여(30.7%)가 1위 △성장·개발가능성 및 비전(18.2%)과 △구성원으로서의 자부심(14.6%)이 2, 3위로 집계됐다.

2위에는 근소차로 △카카오(20.5%)가 올랐다. 1위 삼성과의 격차가 0.8%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었다. 카카오에서 일하고 싶은 이유는 △성장·개발가능성 및 비전(29.6%)이 가장 높았고 △워라밸을 중시하는 기업풍토(14.1%) △만족스러운 급여(10.1%) 순으로 가려졌다.

이렇듯 1, 2위 기업의 득표율 합계가 전체의 5분의 2에 달해 사실상의 결승전이었던 가운데 삼성에 입사하고 싶은 이유 1순위가 급여였다면, 반대로 카카오에서는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확인돼 대조를 보였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평균 연봉이 1억800만원(지난해 12월 사업보고서 기준)으로 대학생들 사이에서 대표적인 고액 연봉 기업으로 입지를 굳혔다면 카카오는 최근 언택트 확산에 힘입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평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삼성은 △남자 대학생 득표율(23.0%)이 가장 높았고, 반대로 카카오는 △여자 대학생(23.8%)에게서 가장 많이 득표해 각각 남녀 인기 기업 1위를 나눠 가졌다.

이어서 △CJ(9.1%) 3위 △SK(6.4%) 4위 △LG(6.0%) 5위 순으로 TOP5가, 다음으로 △신세계(4.9%) 6위 △현대자동차(4.7%) 7위 △농협(4.4%) 8위 △롯데(2.7%) 9위 △포스코(2.3%) 10위 순으로 TOP10이 각각 가려졌다.

그룹별 최다 선택이유로는 △만족스러운 급여(삼성,SK,신세계,현대자동차) △성장·개발 가능성과 비전(카카오,LG,포스코) △동종업계와 지역사회에서 선도 이미지(CJ, 롯데) △고용안정성(농협) 등으로 차이를 보였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이전에는 자산총액이 곧 재벌가 순위를 결정지었다면, ‘코로나19’ 이후 대학생이 일하고 싶은 대기업 집단 순위는 달라진 경영환경과 그에 대한 대응력, 그리고 미래전망에 대해서 까지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가름을 냈다”면서 “이러한 인식변화에 대해 기업들도 참고해 곧 신규인재 선점의 승부처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