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형 희망일자리 접수 마감…경쟁률 1.4대 1
대구형 희망일자리 접수 마감…경쟁률 1.4대 1
  • 김주오
  • 승인 2020.07.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 공공분야 역대 최대 규모로 마련한 ‘코로나19 극복 대구형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접수 결과, 평균 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8개 구·군 등 접수처별 공고를 통해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대구시 전역 주소지별 읍면동 등 144곳에서 동시 신청을 받은 결과 1만6천685명 모집에 2만3천404명이 몰렸다.

접수처별로 보면 북구가 2천96명 모집에 3천481명이 신청해 1.66대 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동구 1천990명 모집에 3천50명, 수성구 2천206명 모집에 3천373명, 달서구 2천944명 모집에 4천352명 신청, 남구 1천147명 모집에 1천545명이 신청했다.

이어 서구 1천307명 모집에 1천548명 신청, 달성군 1천536 모집에 1천688명 신청, 중구 861명 모집에 867명 신청, 대구여성새일센터 등 2천598명 모집에 3천500명이 신청해 전체 접수처에서 미달없이 마감했다.

시는 홍의락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사업 추진 컨트롤타워를 담당할 ‘대구형 희망일자리 TF 추진단’을 구성해 참여자 접수 등 사업의 총괄 상황 관리와 운영에 나서고 있으며 구·군별 희망일자리 TF추진단과 연계해 사업 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구·군 등 접수처별 최종 심사 결과는 오는 29일 발표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1만6천685명은 다음달 3일부터 △생활방역지원 199개 사업, 8천501명 △공공휴식공간 개선 240개 사업, 4천49명 △공공업무지원 245개 사업, 1천373명 △산업밀집지역 환경정비 9개 사업, 213명 △재해예방 9개 사업, 143명 △청년지원 182개 사업, 1천585명 △지역 특성화 30개 사업 821명 등 분산 배치된다. 참여자는 참여 사업에 따라 주 15~40시간씩 시급 8천590원, 매월 67만원~180여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홍 경제부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공공분야의 다양한 일터에서 시민들이 흘리는 값진 땀방울이 대구가 다시 희망을 향해 힘차게 뛸 수 있는 원동력이 되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