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달로 채우다
반달로 채우다
  • 승인 2020.07.2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화작
 
 
김석화_대구갤러리
김석화 작가
깊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달은 우리를 무한한 우주로 이끌고 그 속에서 끝없는 상상의 이야기를 이끌어내는 힘이 있다. 나는 끊임없이 달을 그리고 오려내는 행위를 통해 답답한 일상 속 갇힌 마음을 해방시킨다. 한지로 된 반원의 달들을 서로 간의 거리와 조화를 고민하며 겹겹이 붙이고 또 뜯어낸다. 단순한 이미지 속에서 직선과 곡선이 끊임없이 이어지며 상생을 이룬다. 때로는 뜯거나 찢으면서 나를 괴롭히는 잡다한 마음들을 정리한다. 언제나 존재하는 달과 함께 작업은 변화하면서 이어져 왔다.

사람은 서로 간의 질서를 유지하고 조화롭게 살아가면서도 그 속에서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개성을 드러낸다. 한결같은 둥근 모양 속에서 초승달이든 온달이든 변화의 흔적을 남기는 달도 삶의 모습과 닮아 있다. 외롭게 뜬 달의 모습에서 군중 속에 홀로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의 모습을 찾아내고, 내리 비추며 우리를 위로하는 달에게 자신의 꿈을 투영하며 일상의 번잡한 것들을 정리하고 함께 나아가는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달에서 느껴지는 고전적인 이미지와 섬세한 마음을 한지의 물성을 통해 표현하고, 그것을 붙이고 뜯는 행위를 통해 달의 에너지와 삶의 연결고리를 표현하고자 했다. 작가에게 작업은 피할 수 없는 고통이지만 또한 그 고통 속에서 느끼는 즐거움이기도 하다. 누구에게나 달은 유일하겠지만 나는 나만의 달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가고 있다. 유일하지만 유일하지 않은 자신만의 달을.


※김석화는 추계예술대, 계명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스페이스 mm, 갤러리 MOON101 등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후쿠오카 아시아미술관, 양평군립미술관 등의 전시와 싱가포르 리센트 호텔페어 등에도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