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 합의문 및 호소문
[전문]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 합의문 및 호소문
  • 대구신문
  • 승인 2020.07.29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 합의문 및 호소문>

 

※ 다음은 공동 합의문 전문

 

대구광역시장, 경상북도지사, 대구광역시의회의장, 경상북도의회의장, 시·도 국회의원은 대구·경북의 미래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키기 위해 관련 법적절차와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결정을 따르며 다음 사항에 합의한다.

1. 민간공항 터미널, 공항진입로(공항 IC 등 포함), 군 영외관사는 군위군에 배치한다.

2. 공항신도시(배후산단 등)는 공항이전사업 종료 시까지 군위군에 330만㎡, 의성군에 330만㎡를 각각 조성한다.

3.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을 공항이전사업 종료 시까지 군위군에 건립한다.

4. 군위군 관통도로(동군위 IC~공항, 25km)를 공항이전사업 종료 시까지 건설한다.

5. 지방자치법(제4조)과 관련 절차에 따라 군위군의 대구광역시 편입을 추진한다.

2020.7.

대구광역시장 권영진   경상북도지사 이철우

대구광역시의회의장 장상수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

대구시 국회의원 곽상도  경북도 국회의원 이만희

 

※ 다음은 호소문 전문 

“대구경북의 미래인 통합신공항 함께 해 주십시오!”

존경하는 시도민 여러분!
통합신공항 건설은 수십 년간의 경기 침체와 코로나19로 무너진 지역의 경제를 단번에 일으켜 세워줄 대구경북의 역사적인 큰 희망입니다.

510만 시도민께서 간절히 소망하는 통합신공항의 운명은 이제 며칠 뒤면 결정됩니다.
지난 7월 3일, 선정위원회에서 정한 합의 마감 시한이 3일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이 기간이 넘어가면 사업은 사실상 무산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군위군민 여러분!

통합신공항은 군위군수님과 군민여러분의 헌신과 열정으로 품어주신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여곡절도 참 많았습니다.

군위와 대구경북의 발전을 위해 군수님과 군민들께서 꿈꾸고 열망하던 도약의 기회를 놓쳐선 안됩니다.
무엇보다 지난 4년의 치열한 경쟁과 상처, 그 속에서 흘린 군민들의 땀과 눈물이 아무런 과실 없이 사라져서는 안됩니다.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대구시의회의장, 경북도의회의장, 시도 국회의원은 군민들께 엄숙히 약속드립니다.
어떠한 상황에도 군위군의 용기 있는 선택과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합의한 사항을 반드시 지키고 철저히 이행하겠습니다.
아울러 군위군의 발전과 도약을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이제 군민 여러분들의 대승적 결단만이 대구경북의 마지막 희망입니다.
시도민들의 간절한 염원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군수님과 군민 여러분께서 현명한 선택을 해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 드립니다.

오늘 국방부 장관은 군민 여러분께서 원하신다면 공동후보지에 대한 여러분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는 주민투표 실시가 가능하다고 제안하였습니다.
그리고 중재안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합의하면 선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군위와 대구경북이 대한민국의 중심과 세계적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군위 군수님과 군민들의 냉철한 판단과 선택을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 드립니다.
대구경북 시도민 여러분께서도 여정을 함께 해 주시고 힘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2020. 7. 29.

대구광역시장 권 영 진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