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PO 1차전 우승 존슨 ‘세계 1위’
PGA투어 PO 1차전 우승 존슨 ‘세계 1위’
  • 승인 2020.08.2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2번째 통산 22승째 기록
11타 차이로 2위 해리스 따돌려
이경훈 29위·김시우 39위 올라
PGA투어플레이오프1차전우승
더스틴 존슨(미국)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주 노턴의 TPC 보스턴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더스틴 존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 우승 트로피와 세계랭킹 1위를 한꺼번에 되찾았다.

존슨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TPC 보스턴(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8언더파 63타를 쳐 4라운드 합계 30언더파 254타로 우승했다.

2위 해리스 잉글리시(미국)를 무려 11타차로 따돌린 완벽한 우승을 거둔 존슨은 2011년, 2017년에 이어 이 대회 세 번째 정상에 올랐다.

이번 시즌 두 번째자 통산 22승째다.

이번 우승으로 존슨은 페덱스컵 랭킹 1위에 올라 1천500만 달러의 우승 상금이 걸린 플레이오프 우승에도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존슨은 또 2019년 5월 브룩스 켑카(미국)에 내줬던 세계랭킹 1위 자리를 1년 3개월 만에 되찾았다.

전날 5타차 선두로 나선 존슨은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뽑아내는 무결점 플레이 끝에 대회 최소타 기록을 세우며 우승을 자축했다.

1언더파 70타를 친 이경훈(29)은 공동 29위(10언더파 274타)에 올랐다. 그러나 이경훈은 페덱스컵 랭킹을 70위 이내로 올리지 못해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 출전이 무산됐다.

기대를 모았던 김시우(25)는 2타를 잃어 공동 39위(9언더파 275타)로 순위가 떨어졌다. 김시우 역시 70위 이내에 들지 못해 2019-2020시즌을 마감했다.

이미 컷 탈락한 강성훈(33)도 페덱스컵 랭킹 71위에 그쳐 아깝게 2차전 진출이 좌절됐다. 2차전 BMW 챔피언십에는 임성재(22)와 안병훈(29) 두 명의 한국 선수가 출전한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5언더파 66타를 때려 공동58위(6언더파 278타)로 올라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