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PO 2차전 BMW챔피언십 27일 개막
PGA 투어 PO 2차전 BMW챔피언십 27일 개막
  • 승인 2020.08.25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명 출전…컷 탈락 없이 나흘간
임성재·안병훈, 최종전 도전
우즈, 상위권 성적 내야 진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PO) 2차전인 BMW 챔피언십(총상금 950만달러)이 27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올림피아필즈의 올림피아필즈 컨트리클럽(파70·7천366야드)에서 개막한다.

이 대회는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70명만 출전할 수 있으며 컷 탈락 없이 나흘간 진행된다.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이 끝난 시점에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 30위까지만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이 대회를 통해 30위 내에 진입하려는 선수들과 자리를 지키려는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면 최하위 30위만 하더라도 페덱스컵 보너스 39만5천달러를 받을 수 있고, 1위를 하면 무려 1천500만달러를 받는다.

현재까지 페덱스컵 포인트 1위는 더스틴 존슨이고 2위는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다.

둘은 현재 페덱스컵 포인트 31위와 격차를 1천500점 이상으로 벌려 이번 대회 결과와 관계없이 투어 챔피언십 진출이 확정됐다.

이번 대회 우승자가 받는 페덱스컵 포인트가 1천500점이다.

8위에 올라 있는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왕 임성재(22)도 2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 진출이 유력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현재 57위에 머물러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려면 이번 대회에서 상위권 성적을 내야 한다.

안병훈(29)도 현재 35위여서 상위권 성적을 낸 뒤 다른 선수들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지금까지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간 한국 선수는 최경주(2007년·2008년·2010년·2011년), 양용은(2009년·2011년), 배상문(2015년), 김시우(2016년), 임성재(2019년) 등 5명이 있다.

올해 임성재와 안병훈이 모두 투어 챔피언십까지 진출하면 2011년 최경주와 양용은 이후 9년 만에 한국 선수 2명이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된다.

한국 선수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고 성적은 2007년 최경주의 5위다.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에서 열린 지난해 BMW 챔피언십에서는 토머스가 우승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