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황희찬 ‘쾅쾅’…해외파에 잠 못 이루는 밤
이승우·황희찬 ‘쾅쾅’…해외파에 잠 못 이루는 밤
  • 승인 2020.09.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5명이 총 7골 합작
이강인 멀티 도움 대미 장식
FBL-ESP-LIGA-VALENCIA-LEVANTE
지난 시즌까지 발렌시아 1군에서 주전으로 자리매김하지 못하던 이강인은 이날 레반테와의 라리가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전에만 2개의 도움을 올리며 우려를 불식했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가 개막해 축구 팬들의 ‘밤샘 관전’이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난 주말에 해외파 태극전사들이 유럽 대륙 곳곳에서 골 잔치를 벌였다.

황희찬(라이프치히)과 석현준(트루아),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승우(신트트라위던),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 총 7골을 합작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마음이 스산한 팬들의 주말 밤을 화끈하게 책임질 것을 선언했다.

황희찬이 라이프치히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뜨리며 ‘골 퍼레이드’의 선봉에 섰다.

황희찬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밤 열린 뉘른베르크(2부)와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64강) 원정 경기에서 후반 45분 3-0 승리를 매듭짓는 쐐기 골을 터뜨렸다.

석현준(트루아)이 배턴을 넘겨받았다.

석현준은 13일 오전 열린 프랑스 리그2 3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7분 페널티킥 결승골을 넣어 팀의 2-0 승리에 앞장섰다.

13일 밤은 더 뜨거웠다.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이 5부 리그 팀인 리엘라싱겐-아를렌과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 경기(킬 7-1 승)에서 전반전만 뛰며 가뿐하게 2골을 넣어 변함없는 활약을 예고했다.

분위기는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에서 뛰는 이승우의 ‘부활포’에서 절정을 이뤘다.

이승우는 14일 새벽 끝난 벨기에 주필러리그 5라운드 앤트워프와의 홈 경기(신트트라위던 2-3 패)에서 전반전에만 두 골을 몰아넣었다.

경기 시작 45초 만에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 대각선 슈팅으로 자신의 시즌 첫 골이자 1년여만의 벨기에 무대 데뷔골을 넣었다.

전반 16분에는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멀티골까지 기록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뛰는 권창훈도 이날 새벽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대미는 열아홉 살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이 골이 아닌 ‘도움’으로 장식했다.

지난 시즌까지 발렌시아 1군에서 주전으로 자리매김하지 못하던 이강인은 이날 레반테와의 라리가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전에만 2개의 도움을 올리며 우려를 불식했다.

끌려다니던 전반전, 이강인의 활약 덕에 가까스로 2-2 균형을 맞춘 발렌시아는 경기 막판 2골을 추가해 역전승했다.

최고 스타인 손흥민(토트넘)이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공격포인트 사냥에 실패했으나, 해외파 전체 활약은 차고 넘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