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하세요, 공연장 1열로 안내합니다
‘클릭’하세요, 공연장 1열로 안내합니다
  • 황인옥
  • 승인 2020.09.2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26일 대구국제재즈축제
국내 정상급 뮤지션 중심 구성
초청가수 린, 특별 자작곡 공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에 메시지
유튜브 통해 온라인 공연 선사
재즈페스티벌
올해 대구국제재즈축제는 24일부터 26일까지 ‘언텍트 하GO, 대구국제재즈축제 즐기GO’라는 주제로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올해 대구국제재즈축제는 언텍트로 찾아온다. 24일부터 26일까지 ‘언텍트 하GO, 대구국제재즈축제 즐기GO’라는 주제로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대구국제재즈축제는 문화공연 중심 도시 대구의 위상을 대내외에 알리고, 유네스코 음악 창의 도시 대구의 국제적인 브랜드 가치 증진을 위한 취지와 지역 공연 예술의 다양성 확보를 목표로 오래로 13회째 개최하고 있다.

이번 축제는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의 방역지침’과 ‘강화된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실행에 따라 부득이 하게 대형 야외공연에서 사전 제작된 공연영상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축제는 코로나 19로 해외 뮤지션의 참여가 어려워짐에 따라 국내 정상급 및 지역에서 활동 중인 뮤지션 중심으로 라인업을 구성한다.

개막식에 해당하는 24일에는 국내 활동하는 미국 출신 재즈뮤지션 중 최장기 재즈공연 기록을 가지고 있는 ‘론 브랜튼 재즈 그룹’을 비롯해 깊이 있는 목소리로 관객을 매료시키는 보컬리스트 김혜미를 주축으로 한 재즈그룹 ‘히어 바이 첸스 바이. H,(Hear by Chance By. H), 그리고 지역 최상의 ‘애플 재즈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진행된다.

특히 ‘애플 재즈 오케스트라’ 의해 최초로 재즈로 편곡된 ‘대구찬가’를 만날 수 있다. 초청가수인 린(Lyn)은 소박한 피아노 연주와 기타연주 선율이 감성적인 린의 목소리와 어우러진 특별곡 ‘엄마의 꿈’을 선보인다. 린은 이번 공연을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25일에는 지역의 각종 행사에서 재즈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써니 재즈 빅 밴드’와 미국 디트로이트 뮤직 어워드와 한국 대중음악상을 수상한 실력파 ‘남경윤 밴드’, 전세계적으로 연주 활동 중인 ‘마뉴엘 바이얀드 밴드’와 에네제틱한 사운드와 그루브 그리고 재즈 본연의 자유로움으로 중무장한 ‘이기욱 일렉트릭 밴드’, 재즈와 블루스 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를 완벽히 소화하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찰리 정 밴드’가 공연한다

그리고 26일에는 대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재즈 팀들이 꾸민다. 최근 근대 대중음악들을 재즈로 편곡해 주목받은 전통 재즈뮤지션 ‘김명환 트리오’와 전통 재즈를 기반으로 대중성을 가미해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주는 ‘김혜영 퀸텟’과 대구 출신으로 재즈계의 거장들과 뉴욕을 중심으로 공연 활동 중인 화려한 경력의 건반위의 마술사 스완 김 재즈 앙상블이 함께 한다.

또 그루브하고 리드미컬하며 풍부한 성량을 가진 보컬 정은주를 주축으로 왕성한 활동 중인 ‘정은주 재즈 퀸텟’, 한국 최고의 재즈 빅밴드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지역 출신 연주자로 구성된 ‘빅 밴드 볼케이노’가 피날레를 장식한다.

이밖에도 코로나19로 지친 시·도민을 위로하기 위해 대구국제재츠축제 참여하는 모든 뮤지션들이 직접 전하는 꿈과 희망의 ‘대구찬가’를 영상 메시지로 선사한다. 특히 음원은 CD로도 제작되어 코로나 19로 힘들고 지친 보건의료인, 소상공인, 외국인 근로자, 문화소외계층들에게 우선 배포되어 보다 많은 분들이 재즈의 화려한 향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올해 축제 공연 영상은 유튜브 대구국제재즈축제 TV와 컬러풀 대구TV, 대구국제재즈축제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으며, 대구시 추석명절 비대면힐링 프로그램을 통해 추석기간 중에 다시 볼 수 있다. 특히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를 위해 추첨을 통해 총 200여명에게 재즈축제 로고가 담긴 블루투스 스피커와 에코백을 선물할 예정이다. 문의 1544-1850, http://www.dijf.or.kr/)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