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만남
  • 승인 2020.09.23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홍란

아이야!
지구를 살아있게 하는 건
만남이란다

초록별 지구를 숨 쉬게 하는
참 아름다운 만남

새싹이 쏘옥, 눈 뜰 수 있게
빗장 문 열어 주는 흙

병아리 맨발이 시려울까
종종종 따라 다니는 아이들

참새, 토끼, 다람쥐, 고라니들의
추운 겨울을 위해
풀섶에 낱알곡 남겨두는 농부

어디 이것뿐이겠니?

작은 물결에도 놀라
두 눈이 동그래진 물고기 떼를

품어주는 바다풀

뿌리를 가지지 못한 겨우살이에게
가지 한 켠을 쓰윽 내어주는 물참나무

이런 아름다운 만남으로
지구는 푸르게 푸르게
숨 쉬며 살아있는 거야
- 1997년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 동시부문 당선작

◇곽홍란= 2001년 조선일보(시조), 1997년 매일신문(동시) 당선, 동시집 <글쎄, 그게 뭘까>, 시집 <직선을 버린다>, 소리시집 <행복한 동행> 등

<해설> 이 지구 만물은 만남에서 비로소 이루어지며 또한 살아있음의 아름다움이 아니겠는가. 시인의 독특한 알레고리를 엿볼 수 있다. 만남이라는 시어 하나가 저처럼 감동의 파문을 일게 한다. 저 작은 새도, 움쩍 않는 감나무도, 정구지 고구마 심지어 바람까지도 만남이 있어 오늘 나와 조우하듯이, 이 세상은 이 만남으로 해서 희노애락이 번민한다. 독자 가슴을 감동케 하는 참 아름다운 글이다.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