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거리 신성 체프테게이 10000m 정복
장거리 신성 체프테게이 10000m 정복
  • 승인 2020.10.0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분11초00 세계신기록
지데이, 女 5000m 세계新
남자10000m세계신기록
조슈아 체프테게이(24·우간다)가 7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발렌시아 월드레코드데이 장거리 육상경기에서 남자 10,000m 세계신기록을 세운 뒤 국기를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거리 신성’ 조슈아 체프테게이(24·우간다)가 육상 남자 10,000m에서도 세계기록을 세웠다.

체프테게이는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발렌시아 월드레코드데이 이벤트 남자 10,000m 경기에서 26분11초00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26분11초00은 2005년 8월 27일 케네시아 베켈레(에티오피아)가 작성한 26분17초53을 6초53이나 앞당긴 세계신기록이다.

체프테게이는 8월 15일 모나코에서는 12분35초36의 남자 5,000m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종전 기록 보유자도 베켈레(12분37초35)였다.

세계육상연맹은 “체프테게이는 역대 10번째로 남자 5,000m·10,000m 세계기록을 동시에 보유한 선수가 됐다”고 알렸다.

올림픽이나 세계선수권 정식 종목은 아니지만, 체프테게이는 5㎞ 도로종목 세계기록(12분51초)도 보유하고 있다.

발렌시아 대회에는 아주 소수이긴 하지만 관중이 입장했다. 취재진 출입도 허용했다.

무관중 경기에서 5,000m 세계기록을 세웠던 체프테게이는 10,000m 세계신기록은 관중 앞에서 달성했다.

앞서 열린 여자 5,000m 경기에서는 레테센벳 지데이(22·에티오피아)가 14분06초62로 12년 만에 세계기록을 바꿔놨다.

지데이는 티루네시 디바바(에티오피아)가 2008년 세운 14분11초15를 4초53 앞당겼다.

지데이는 크로스컨트리에서는 널리 알려진 유망주였다. 2019년 도하 세계선수권 여자 10,000m에서 깜짝 은메달을 따내며 트랙 종목에서도 주목받은 그는 5,000m에서 세계기록까지 세웠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