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 오페라 하이든의 ‘달의 세계’ 보고 코로나 시름 잊자
코믹 오페라 하이든의 ‘달의 세계’ 보고 코로나 시름 잊자
  • 황인옥
  • 승인 2020.10.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국제오페라축제 13~14일
성악가들의 능청스런 연기 주목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오페라하우스 야외광장 무대에서 펼쳐지고 있는 2020 대구오페라축제가 순항 중인 가운데,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박인건)가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의 코믹오페라 ‘달의 세계’를 지역 최초로 선보인다. 오페라 ‘달의 세계(Il Mondo della Luna)’는 오스트리아의 고전주의 작곡가 프란츠 요제프 하이든이 작곡한 코믹오페라다. 하이든은 100여편 이상의 교향곡과 ‘천지창조’, ‘사계’ 등 오라토리오를 작곡한 것으로 우리에게 익숙하지만, 그는 평생 20여편의 오페라를 남겼다. 카를로 골도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오페라 ‘달의 세계’는 1777년 자신의 후원자인 에스테르하지 가문의 결혼식을 축하하기 위해 작곡된 것으로,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이기도 하다.

오페라 ‘달의 세계’는 엉터리 천문학자 에클리티코가 고집쟁이 영감 부오나페데의 딸 클라리체와의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거짓 달나라 여행을 꾸며내는 이야기이다. 고집불통이지만 순진하고 어리석은 부오나페데가 술과 수면제에 취해 딸의 결혼을 허락하고, 깨어난 뒤 모든 진상을 파악하지만 결국 연인들의 결혼을 허락하게 된다. 이번 2020 대구오페라축제 소오페라로 공연될 ‘달의 세계’는 대구오페라하우스와 지역 예술단체 ‘꿈 더함(DreamPlus)’이 함께 준비하고 있으며, 우리말 대사로 관객들의 이해를 높이는 동시에 아리아 부분은 원어(이탈리아어)로 노래해 원작의 분위기를 최대한 살렸다.

캐스팅도 화려하다. 소프라노 이은경과 장마리아, 메조소프라노 손정아, 테너 김동녘, 바리톤 강민성, 베이스 한준헌 등 수많은 오페라 무대에서 실력이 검증된 지역 성악가들이 음악적인 부분을 담보한다. 여기에 연극 연출가 최영주가 참여, 훨씬 능청스럽고 재미난 코믹 연기까지 기대하게 만든다. 공연은 13일과 14일 오후 7시 30분에 대구오페라하우스 야외광장 무대에서. 전석 2만원. 예매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식 홈페이지, 인터파크 홈페이지, 콜센터.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