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상장’ 주요 뉴스 보도에 日 누리꾼들 ‘불만’
‘빅히트 상장’ 주요 뉴스 보도에 日 누리꾼들 ‘불만’
  • 승인 2020.10.1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공영 NHK 방송이 15일 정오 뉴스에서 BTS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코스피 상장 소식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15일 코스피 상장 소식이 일본 주류 언론매체에서도 주요 뉴스로 다뤄졌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이날 정오 뉴스에서 남성 7인조 아이돌 그룹인 BTS 소속사가 코스피 상장 직후 한때 공모가의 2.6배인 주당 35만1천원까지 올라 시총이 11조8천800억원대를 기록하는 등 시장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다만 빅히트 주식이 BTS의 세계적 활약에 힘입어 많은 투자자와 BTS 팬의 관심을 받고 있지만, 회사 수입의 대부분을 BTS에 의존하는 것이 불안 요소라고 한국 언론이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도 빅히트 상장 직후의 주가 동향을 전하면서 방시혁 대표가 기념행사에서 “작은 회사에서 시작해 세계 음악시장 질서를 재편했다는 평을 듣게 됐다. 세계 최고 엔터테인먼트 기업을 목표로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주류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과 마이니치신문 등도 인터넷판 주요 뉴스 영역에 빅 히트 상장 소식을 올렸다.

블룸버그는 이 기사에서 “BTS 각 멤버의 보유주식 가치가 8억엔을 넘었다”며 빅 히트 시가총액이 다른 주요 케이팝(K-POP) 그룹 소속사 3곳을 합친 것보다 커졌다고 썼다.

그러나 일본 누리꾼들은 대체로 빅 히트의 코스피 상장을 일본 매체들이 주요 뉴스로 다루는 것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특히 NHK가 일본 전역으로 방송하는 정오뉴스에 보도한 것에 대해 “NHK 정오뉴스에서까지 다룰 필요가 있었는지 모르겠다”는 등 비판적인 취지의 댓글이 쏟아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