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전설’ 김연경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여자배구 전설’ 김연경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 승인 2020.10.15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도쿄올림픽 예선 부상 투혼
인천 아시안게임 金 획득 앞장
김연경
15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58회 대한민국 체육상 시상식에서 ‘배구 여제’ 김연경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경기상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의 ‘살아있는 전설’ 김연경(32·흥국생명)이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영예를 안았다.

김연경은 15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및 2020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 이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김연경은 지난 1월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안고도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 예선에 출전해 올림픽 티켓을 가져오는 투혼을 펼쳤다.

또 앞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한국을 준결승에 올려놓고 4위팀 선수로는 이례적으로 올림픽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와 함께 아시안게임에선 2014년 인천 대회 금메달, 2010년 광저우 대회 은메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동메달 사냥에 앞장섰다.

지난 6월 흥국생명과 계약해 1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온 김연경은 올 시즌 프로배구 V리그를 통해 팬들 앞에 설 예정이다.

2018년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 게임 육상종목에서 금메달 2개 등을 수상한 장애인 육상 국가대표 전민재의 어머니 한재영 씨는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손석정 남서울대 교수는 연구상, 서울특별시 펜싱팀 조종형 감독은 지도상을 받았다.

대한럭비협회 이상웅 회장은 공로상, 오산시 체육회 한종우 사무국장은 진흥상을 받았고, 인천광역시 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은 극복상, 오광진 한국복지대 교수는 특수 체육상, 김경민 축구 국제심판은 심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1천만원, 특별상인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감사패와 소정의 부상이 수여됐다.

한편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박승희(은퇴) 등 8명은 체육발전유공 청룡장을 받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