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팽 콩쿠르 5년 후 조성진 음악세계는
쇼팽 콩쿠르 5년 후 조성진 음악세계는
  • 황인옥
  • 승인 2020.10.2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대구콘서트하우스 리사이틀
9년 만에 슈만 ‘유모레스크’ 연주
“덜 연주된 작품 선보이고 싶다”
시마노프스키의 ‘마스크’ 선정
조성진
피아니스트 조성진.

쇼팽 콩쿠르 석권 후 5년이 지난 현재 조성진은 어떤 연주자로 성장했을까? 그 해답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연주가 대구에서 열린다. 대구콘서트하우스 ‘명연주시리즈 :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이 30일 오후 7시 30분 그랜드홀에서 펼쳐진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2015년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를 우승하며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이후 세계 곳곳의 명망 높은 공연장과 오케스트라 및 지휘자와의 연주, 독주회뿐만 아니라 음반에서도 화려한 성과를 보이며 독보적인 행보를 걸어가고 있다.

2019년 6월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이후 1년 만에 대구 관객을 찾는 조성진은 이날 공연에서 슈만, 시마노프스키, 그리고 리스트의 감각적이고 드라마틱하면서도 초인적인 기교를 요구하는 작품들로 자신의 모든 기량을 쏟아낼 예정이다.

이날 공연의 시작은 슈만의 유모레스크로 연다. 이 곡은 슈만의 대표작 중 하나이자 2011년 17살의 조성진이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선보인 이후 정확히 9년 만에 다시 연주하는 작품으로, 그동안 조성진의 성장과 변화를 기대해볼 수 있는 곡이다.

곡의 제목이 언뜻 가벼운 소품을 연상하게 하지만 유모레스크는 6부분으로 나눠진 곡 전체가 쉼 없이 계속 이어서 연주되며, 고전적인 틀에서 벗어나 작곡가의 감정에 따라 곡이 변화해나가는 ‘낭만음악’의 전형을 제시하고 있다.

이어지는 곡은 20세기 폴란드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시마노프스키의 ‘마스크’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실연으로 접하기 어려운 곡이다. 다소 덜 연주되는 작곡가의 작품을 연주하길 즐겨한다는 조성진은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에게 좋은 작품을 소개하고 싶어 이 곡을 선정했다고 밝혔다.‘마스크’는 도발적인 화성과 변덕스러운 리듬, 예측 불허의 뉘앙스가 전면에 나타나며, 작품 전반을 꿰뚫는 비극적인 정서와 신비감 등 조국의 독립이 이뤄지기 직전 그의 작품들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이날 공연의 마지막은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 b단조가 장식한다. 조성진 스스로 가장 녹음이 힘들면서도 애착이 가는 곡으로 꼽은 이 곡은 낭만주의 피아노곡의 절정이라 불릴 정도로 길고 큰 스케일을 갖추고 있다. 초인적인 기교와 파워, 극적 전개를 끌고 갈 탁월한 감수성을 요하는 대곡으로 조성진이 갖춘 모든 기량이 거침없이 발휘될 예정이다. 문의 053-250-1400(ARS 1번)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