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안녕 기원 ‘달구벌 별신굿’ 무대 오른다
시민 안녕 기원 ‘달구벌 별신굿’ 무대 오른다
  • 황인옥
  • 승인 2020.11.0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립국악단, 한국무용의 밤 ‘별신’
내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객원안무 장유경 프로필 사진
객원안무 장유경
대구시립국악단은 제14회 한국무용의 밤 ‘별신(別神)’을 5일 오후7시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장유경을 객원안무가로 초빙해 연출과 안무를 맡긴다.

계명대학교 음악공연예술대학 무용전공 교수로 재직 중인 장유경은 우리 춤의 전통과 대중적인 감성, 정제된 감각을 통한 종합 예술적 작업을 펼치며 한국 창작 춤의 현대성을 제시하고 있다고 평가 받는 안무가이자 무용가다. 93년 대구무용제 대상, 94년 서울무용제 연기상, 12년 대구문화상 수상 등 그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대구를 중심으로 한국 전통춤을 전승하고, 한국 창작 춤을 개발하는데 힘쓰고 있는 인물이다.

한국무용의 밤 ‘별신’은 코로나 시대, 서로의 안위를 걱정하는데서 이야기가 출발한다. ‘1장. 안부’, ‘2장. 문굿’, ‘3장. 별신’, ‘4장. 꽃노래’, ‘5장. 그리고 내일’의 총 5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걱정과 염려에서 다독임과 위로, 그리고 희망의 내일로 나아가는 여정을 가장 한국적인, 그리고 또 가장 대구적인 노래와 음악, 춤과 의상, 무대와 조명으로 연출해 낸다. 이번 공연에서 특히 주목할만 한 점은, 코로나로 인해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단절과 우울을 해소하기 위하여 ‘달구벌 별신굿’을 가져왔다는 것이다. 마을의 평안과 안녕을 위한 공동의 제 ‘동해안 별신굿’의 원형에 창작과 재구성이 더해진 작품이다. ‘동해안 별신굿’이 지닌 독특한 장단과 세련되고 풍부한 내용, 그 무악(巫樂)과 무가(巫歌)에 지역 특유의 가락을 더하여 춤에 얹는다. 이렇게 무대에서 제를 올리고 놀이를 놀며 풍어와 안전을 빌듯이 인류의 희망적인 내일을 그린다.

이번 공연에서는 대구시립국악단의 수준 높은 연주가 라이브로 어우러진다는 특장점도 있다. 양성필 대구시립국악단 악장이 음악지휘를 맡아 지역의 색채가 묻어나는 무용음악을 선보인다. 예매 www.ticketlink.co.kr·1588-7890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