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의 3연승이냐, LG의 반격이냐...오늘 잠실야구장서 준PO
두산의 3연승이냐, LG의 반격이냐...오늘 잠실야구장서 준PO
  • 승인 2020.11.0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년만의 외나무다리 대결
2020준플레이오프1차전선발플렉센과이민호
한 지붕 경쟁자인 두산베어스와 LG 트윈스가 오는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한다. 시즌 막판 연승을 거두며 기세를 올린 두산과 와일드카드 전에서 키움에 극적으로 승리한 LG는 사활을 걸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격돌을 할 예정이다. 사진은 1차전 선발로 예고된 두산의 플렉센(왼쪽)과 LG의 이민호가 올 시즌 열린 경기에서 역투하는 모습.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가 7년 만에 포스트시즌 무대에서 더그아웃 시리즈를 펼친다.

LG는 2일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준플레이오프(준PO·3전 2승제)에 진출해 두산과 올해 명운을 건 한판 대결을 벌인다.

두 팀의 준PO는 4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막을 올린다.

잠실 라이벌 두 팀이 가을 야구에서 대결하는 것은 2013년 플레이오프 이래 7년 만이자 역대 5번째다.

준PO에선 LG가 2승을, PO에선 두산이 2승을 거둔 점이 눈에 띈다.

1993년 준PO는 포스트시즌 첫 잠실 더비였다.

정규리그 4위 LG는 3위 OB 베어스(현 두산)를 2승 1패로 눌렀다.

1998년 준PO에서도 정규시즌 3위 LG가 4위 OB를 2승으로 꺾었다.

OB 2루수 에드가 캐세레스의 포스트시즌 사상 첫 끝내기 실책 덕분에 1차전을 잡은 LG는 여세를 몰아 2차전에서 대승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후 2000년과 2013년 플레이오프에선 두산이 모두 웃었다.

양대 리그가 시행된 2000년, 드림리그 2위 두산은 매직리그 1위 LG와 한국시리즈로 가는 길목에서 만나 4승 2패로 이겼다.

최근인 2013년 플레이오프에선 두산이 LG를 3승 1패로 따돌렸다.

LG는 그해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2위를 확정했다. 16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직행했지만, 준PO를 거쳐 올라온 정규리그 4위 두산에 힘 한 번 못 쓰고 무릎을 꿇었다.

5번째 포스트시즌 대결에서도 두산이 이기면 LG전 3연승을 달린다. LG가 반격하면 22년 만에 반격에 성공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