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00:10 (화)
  • 서울
    Y
    16℃
    미세먼지
  • 경기
    B
    16℃
    미세먼지
  • 인천
    B
    17℃
    미세먼지
  • 광주
    B
    19℃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16℃
    미세먼지
  • 부산
    B
    18℃
    미세먼지
  • 강원
    B
    17℃
    미세먼지
  • 충북
    B
    18℃
    미세먼지
  • 충남
    B
    19℃
    미세먼지
  • 전북
    B
    17℃
    미세먼지
  • 전남
    B
    17℃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21℃
    미세먼지
  • 제주
    Y
    15℃
    미세먼지
  • 세종
    B
    18℃
    미세먼지
美 대선 결과 예측불허 ‘대혼전’
美 대선 결과 예측불허 ‘대혼전’
  • 승인 2020.11.04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6개 경합주 중 4곳 우위
바이든, 공화 텃밭 애리조나 확보
박빙 승부 상황에 개표 지연되면
우편투표 놓고 소송 가능성 제기
서로 “승리했다” 불복 사태 우려
미국 대통령 선거 개표 결과 대혼전 양상이 펼쳐졌다. (관련기사 참고)

사전 여론조사에서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우세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경합지에서 약진하면서 오히려 다소 우세한 형국이라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6년 승리를 거두며 대권을 거머쥐게 됐던 6개 주 가운데 4개 주에서 앞서 나가며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타임스(NYT)의 4일 오전 6시(현지시간) 발표를 기준으로 북부 ‘러스트벨트’로 불리는 펜실베이니아에서 12.7%포인트(74% 개표), 미시간 4.4%포인트(80% 개표) 앞섰다.

또 남부 ‘선벨트’인 플로리다에서 3.4%포인트(96% 개표), 노스캐롤라이나 2.4%포인트(95% 개표) 차이로 각각 우세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 앞서던 위스콘신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0.3%포인트(89% 개표) 차이로 앞서기 시작했고, 선벨트에 속하는 애리조나에서도 5.0%포인트(82% 개표) 차이로 이기고 있다.

결국 기존 경합주를 중심으로 △알래스카(3·이하 선거인단 숫자) △조지아(16) △메인(4) △미시간(16) △네바다(6) △노스캐롤라이나(15) △펜실베이니아(20) △위스콘신(10) 등 8개 지역 결과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대선 당일 현장투표함과 사전투표함의 개표 시차에 따라 역전과 재역전이 거듭될 것으로 예상돼 막판까지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언론들은 최종 결론에 며칠이 걸릴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4일 0시 40분께 “대선 승리로 가는 길로 가고 있다고 본다”라며 “모든 표가 개표가 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곧바로 백악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가 이겼다”고 밝혔다. 여전히 개표가 진행 중이어서 결과가 뒤바뀔 수 있지만 사실상 승리를 선언한 것이다.

양측 모두 승리를 선언할 만큼 박빙의 승부가 벌어지면서 대선 불복 사태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이번 선거를 “국민에 대한 사기 선거”라며 “우리는 (연방)대법원으로 갈 것이다. 우리는 모든 투표를 중단하기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우편투표에 대한 부정선거 의혹을 거듭 제기한 데다 실제로 이에 대한 소송전도 벌였던 만큼 우편투표에서 결과가 뒤집힐 경우 소송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