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어깃장 “대구·경북이 먼저 합의 파기”
부산의 어깃장 “대구·경북이 먼저 합의 파기”
  • 김종현
  • 승인 2020.11.1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차도 없이 통합신공항 추진
정치적 결정 바로잡기” 주장
대구·경북, 대응 논리 찾아야
김해신공항 건립이 백지화된 후 대구·경북 지역은 부·울·경이 합의를 깼다며 성토하고 있지만 부산지역은 오히려 ‘5개 시·도 간 합의를 먼저 파기한 지자체는 대구·경북이었다’며 ‘정치적 결정으로 잘못 진행된 사업을 바로 잡는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대구경북의 대응논리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부산지역 모 언론사는 18일자 기사에서 ‘합의를 일방 파기했던 대구·경북이 이제는 부산에 합의를 지키라며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고 적기도 했다.

이 일간지는 “2015년 부산, 울산, 경남, 대구, 경북 등 영남권 5개 시·도는 외국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조사 후, 그 결과에 따르기로 전격 합의했는데 결정 직후 대구·경북은 김해신공항을 공식적으로 반대하고, 요구했다. 용역 결과에 따르겠다는 합의를 파기한 것이다. 당시 성명서에 ‘대구 시민들과 대구 지역 국회의원들은 신공항 용역에 대한 검증이 끝나기 전에는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하여 수용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며 대구경북이 합의를 먼저 깼다는 논리를 폈다.

이어 “대구·경북은 2017년 9월 대구 통합신공항을 활주로 2본, 여객 1천만 명, 장거리 노선을 갖춘 관문공항으로 건립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김해신공항을 받아들이지 않고 대구 통합신공항을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5개 시·도의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행위라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 2016년 7월 박근혜 전 대통령은 ‘대구공항 통합 이전’을 지시했다. 이후 대구는 타당성 용역 등 사전 절차 없이 2017년 대구 통합신공항 건립을 결정했다. 올 9월부터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과 ‘대구공항 민간공항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을 실시하고 있다. 타당성 검토가 이뤄지기 전에 이미 공항 건립이 결정된 셈이다”라며 대구경북이 절차도 없이 통합신공항을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7년 9월 대구는 대구경북연구원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김해신공항은 관문공항으로 부적절하다’고 공식 발표했다. 당시 대구시가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김해공항 확장만으로는 영남권 신공항의 목표였던 국가 제2관문 공항 역할을 수행할 수 없으므로 대구공항·김해공항이 각각 거점공항으로서 영남권 항공 수요를 분리 처리해야 한다’고 적시했다”며 대구시가 이미 김해신공항의 문제점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이 신문은 또 2016년 6월 연구용역 총책임자였던 파리공항공단(ADPi)의 장 마리 슈발리에와의 인터뷰에서 ‘가덕신공항이 가장 안전하지만 건설 비용이 많이 든다’는 그의 말을 다시 전했다. 슈발리에는 당시 인터뷰에서 “정치적인 요소를 고려했다. 김해에 지을 경우 대구의 반론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봤고 정치적인 리스크를 수치화해 평가 총점에서 7% 비중으로 반영했다”고 밝혔다며 안전과 미래 관문공항의 적절성이 아닌 ‘돈과 정치 논리’가 입지 선정의 핵심 기준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당시 용역에서 인근 산봉우리 27개를 절개해야 하는 밀양의 가장 큰 약점인 ‘고정장애물’ 항목이 빠졌고, 당시 새누리당 모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에 선물 보따리를 여러가지 준비하고 있다”며 정권 차원에서 밀양을 입지로 밀어줄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적시해 앞으로 상당한 마찰을 예고하고 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