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복숭아향 딸기 ‘금실’ 재배 성공
고령군, 복숭아향 딸기 ‘금실’ 재배 성공
  • 추홍식
  • 승인 2020.12.10 2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설재배 특화 신품종 시범사업
당도·경도 높아 소비자에 인기
신품종딸기금실토경재배
당도와 경도가 높고 복숭아향이 나는 프리미엄 딸기 금실이 수출품종으로 각광받고 있다.

고령군은 고설재배에 특화된 금실 품종의 토경재배가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우리들엔영농조합법인 배일호 회원은 농업기술센터에서 추진한 ‘딸기 신품종 조기보급 시범사업’ 지원으로 금실품종의 토경재배 4동을 처음 시도했다.

금실은 당도와 경도가 높고 복숭아향이 나는 프리미엄 딸기로 소비자들에게 반응이 좋고 수출품종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서지향 군 농기센터 농업연구사는 “고설대비 첫 수확일은 늦지만 흰가루병·응애 등 병해충 발생률이 낮고, 기존 토경재배농가의 설향이라는 단일화된 품종에서 금실 품종으로의 전환 가능성을 본것에 의의가 크다”고 했다.

한편 서울청과에서는 지난 8일 최고가 금실 6만3천원/2kg, 설향 4만원/2kg에 거래됐다.

고령=추홍식기자 chh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