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검·가뇽·노에시…그들은 왜 대만行 택했나
브리검·가뇽·노에시…그들은 왜 대만行 택했나
  • 승인 2020.12.27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KBO출신 외국인 7명 진출
세계적 손꼽히는 방역 모범국가
용병에 ‘거액 투자’ 유행도 한몫
올 시즌 후 한국프로야구 구단과 재계약에 실패한 투수 제이크 브리검(전 키움 히어로즈)과 드루 가뇽(전 KIA 타이거즈)은 ‘약속의 땅’ 대만으로 향했다.

브리검과 가뇽은 내년 시즌 웨이추안 드래건스에서 한솥밥을 먹는다.

세금 문제로 KIA와 결별한 헥터 노에시도 2021년 푸방 가디언스에서 뛴다. 이 팀에는 헨리 소사, 마이크 로리 등 KBO리그 출신만 3명이 있다.

브록 다익손(전 SK 와이번스, 롯데 자이언츠)과 펠릭스 듀브론트(전 롯데)는 내년 퉁이 라이온스에서 의기투합한다.

대만프로야구(CPBL)를 전문으로 다루는 영문 사이트인 CPBL스태츠닷컴을 보면, KBO리그 출신 7명이 올겨울 대만에서 재취업했다.

대만은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모범국가다.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프로야구 정규리그를 개막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에도 외국인 선수들은 대만에서 안전 걱정을 크게 던다.

게다가 대만은 한국에서 가깝다.

2019년 대만에서 뛰다가 시즌 중 한국으로 건너온 소사의 예를 보듯, 한국에서의 또 다른 기회를 엿보는 선수들에게 대만은 적합한 장소다.

CPBL스태츠닷컴은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뛴 경력을 지닌 외국인 선수가 대만프로야구에서 보통 월 급여로 1만8천∼2만5천달러(약 1천986∼2천759만원) 정도를 번다고 소개한다.

연봉으로 환산해도 최대 100만달러(11억원)를 받는 한국프로야구 신규 외국인 선수에게 비할 바는 못 된다.

다만, 대만프로야구에도 2020년부터 외국인 선수에게 거액을 투자하는 게 새로운 유행이 됐다고 한다.

최근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왼손 투수 아리엘 미란다는 올해 대만 중신 브라더스에서 최소 60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과는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55만달러, 인센티브 10만달러 등 총액 80만 달러에 사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