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샌디에이고 간다…연봉 700만달러 수준
김하성, 샌디에이고 간다…연봉 700만달러 수준
  • 승인 2020.12.2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B닷컴 “최소 4년 이상”
2루수 등 내야수 활용 전망
타티스와 키스톤 콤비 기대
김하성샌디에이고입단합의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김하성이 내셔널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입단 합의를 했다는 복수의 현지 보도가 29일 나왔다. MLB닷컴은 29일(한국시간)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와 입단 합의했다. 아직 구단은 계약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피지컬 테스트가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계약 규모도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복수의 미국 현지 취재진이 ‘김하성(25)의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입단’ 소식을 앞다퉈 전하고 있다.

MLB닷컴은 29일(한국시간)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와 입단 합의했다. 아직 구단은 계약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피지컬 테스트가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계약 규모도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디애슬레틱의 데니스 린 기자는 현지 취재진 중 가장 먼저 자신의 트위터에 ”김하성이 샌디에이고 입단에 합의했다“고 썼고,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이 트위터를 통해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와 최소 4년 이상의 계약을 한 것으로 보인다. 김하성은 2020년 키움 히어로즈에서 30홈런을 치며 유격수와 3루수로 뛰었다“고 설명했다.

린과 헤이먼 외에도 많은 현지 취재진이 트위터로 ”김하성 영입전의 선두주자는 샌디에이고“라고 전했다. 이들은 김하성의 계약 조건을 연평균 연봉은 700만달러 수준으로 전망했다.

샌디에이고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최상급으로 꼽는 내야진을 갖춘 팀이다.

2020년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에서 공동 2위를 한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2루수, 빅리그 2년 차에 ‘최정상급 내야수’로 성장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유격수로 뛴다. 3루에는 올스타에 4차례나 뽑힌 매니 마차도가 버티고 있다.

당장 김하성이 뛸 자리가 보이지 않지만, 현지 취재진 중 일부는 ”크로넨워스가 좌익수로 이동하고, 김하성이 2루수로 자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전망대로 김하성이 샌디에이고 2루수에 자리하면, 국내 메이저리그 팬들은 타티스 주니어와 김하성이 키스톤 콤비를 이루는 짜릿한 장면을 볼 수 있다.

샌디에이고가 ”김하성을 유격수, 2루수, 3루수를 오가는 ‘유틸리티 내야수’로 활용할 것이다“라고 전망하는 취재진도 있다.

샌디에이고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탬파베이 에이스 블레이크 스넬을 영입하는 등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김하성 영입 추진도 강한 내야진을 더 강하게 하겠다는 행보다.

김하성은 올해 타율 0.306, 30홈런, 109타점, 23도루로 맹활약했다. 야구 예측 시스템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는 ”김하성의 2020년 KBO리그 성적을 메이저리그 성적으로 변환하면 ‘타율 0.274, 출루율 0.345, 장타율 0.478, 24홈런, 17도루’가 된다“고 분석했다.

만 25세의 젊은 나이, 부상 없이 KBO리그에서 7시즌 동안 타율 0.294, 133홈런, 575타점을 올린 꾸준함도 가점으로 꼽힌다.

김하성은 내년 1월 2일 오전 7시까지 MLB 30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김하성은 28일에 미국으로 출국했다. 현지 언론의 샌디에이고와의 입단 합의 소식이 나오면서 ‘연내 계약 가능성’이 더 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