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무죄에 “우리와 무슨 상관 있느냐”
전광훈 무죄에 “우리와 무슨 상관 있느냐”
  • 이창준
  • 승인 2020.12.30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극우 프레임’ 선긋기 의도
국민의힘은 30일 기독자유통일당 소속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심에서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전부 무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전 목사와 ‘선 긋기’를 이어가는 분위기다.

전 목사는 올해 4·15 총선을 앞두고 집회에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을 비롯한 자유 우파 정당을 지지해달라’는 취지로 발언해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 ‘대통령은 간첩’ 등의 발언을 해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우리 당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며 “왜 당에서 입장을 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반응이 없는 상태다.

지지율에 탄력을 받은 상황에서 극우 프레임에 걸려들지 않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과거 전 목사와 집회 단상에서 손까지 잡았던 황교안 전 대표에 대한 잔상이 남아있는 점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