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에 비상 걸린 프로배구…역학조사 결과에 노심초사
코로나 확진자에 비상 걸린 프로배구…역학조사 결과에 노심초사
  • 승인 2021.01.0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접접촉자 범위 따라 최악에는 리그 중단 여부도 검토할 듯

TV 중계방송사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프로배구가 새해 벽두부터 불안에 떨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중계방송에 투입된 방송사 카메라맨이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선제 조처로 2∼3일 남녀 4경기를 잠정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13개 구단 선수단, 연맹 직원, 심판, 기록원, 구단 임직원, 경기장 응원 대행사 직원 등 약 1천명이 2∼3일에 코로나19 선별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카메라 감독은 지난해 12월 26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KB손해보험 경기에 출장했다.

이틀 후인 28일께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고 새해 첫날 확진 판정을 들었다.

특히 이 카메라 감독은 당시 경기 중 방역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양 팀 작전 시간 때 주로 촬영한 것으로 알려져 배구계는 선수단으로 감염이 확산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배구연맹의 한 관계자는 "2일 질병관리청의 역학조사 결과가 중요하다"며 "해당 카메라 감독과의 밀접접촉자 범위에 따라 최악에는 리그 중단 등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맹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전반적인 리그 일정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프로배구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상향된 지난해 11월 24일부터 무관중으로 시즌을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