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등장한 공포 예능... ‘심야괴담회’ 새로운 시도에 호평
한겨울 등장한 공포 예능... ‘심야괴담회’ 새로운 시도에 호평
  • 승인 2021.01.17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 편성에 청신호...“패널 다양화,소재 극복해야”
MBC TV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심야괴담회’.
‘공포 장르는 한여름에’라는 공식을 깨고 한겨울에 등장한 MBC TV 파일럿 예능 ‘심야괴담회’가 정규 편성에 청신호를 켰다.

국내 최초로 호러 장르를 코미디언들의 입담으로 풀어내 공포와 웃음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다.

물론 괴담을 영상이 아닌 이야기로만 풀어내야 하는 토크쇼 포맷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패널의 다양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1회 시청률 1.8%(닐슨코리아)에서 2회 3.7%로 점프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 코로나19 시대 속 공포 수요 읽어낸 예능

‘심야괴담회’는 그동안 예능에서 쉽게 찾아보기 어려웠던 기이하고 무서운 이야기를 다룬다.

이러한 공포 소재는 확고한 마니아층을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토요미스테리극장’ 등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대중성도 어느 정도 갖췄다.

여기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년 이상 지속되고 있는 팬데믹이라는 특수 상황이 공포 콘텐츠에 대한 수요를 높이고 있어 ‘심야괴담회’가 시대 흐름을 잘 읽어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이 예능화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김숙, 박나래, 황제성, 허안나 등의 패널이 전달하는 괴담은 무서움을 웃음으로 승화시켜내는데 이는 진지함보다 가벼움을 추구하는 최근 예능의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 소재의 한계 극복 위해서는 패널의 다양성 추구해야

프로그램의 형식 외에도 괴담이라는 소재에서 오는 한계에 대한 지적도 있다.

자극적인 이야기를 접한 뒤에는 그보다 더 높은 수위를 원하게 되는데, 이를 충족시키려고 하다 보면 한계에 부딪히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패널의 다양성을 추구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심야괴담회’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인 전문가 패널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파일럿 형태로 선보인 방송에서는 역사학자 심용환 작가와 화학자이자 SF소설가인 곽재식 작가가 등장해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