夜懷鳥聲(야회조성) :새소리 들리는 밤에
夜懷鳥聲(야회조성) :새소리 들리는 밤에
  • 승인 2021.01.25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태

隔闊相思夜雨晴 (격활상사야우청)

:멀리서 그리는 마음에 밤비도 그쳐서

杜鵑牛女鬪多情 (두견우녀투다정)

:두견이와 견우직녀 그리움을 뽐낸다

淸風落木空巢滿 (청풍낙목공소만)

:맑은 바람 헐벗은 나무의 빈 둥지를 채우니

別恨哀吟不用生 (별한애음불용생)

:이별의 슬픈 노래가 부질없어라

◇김원태= 1957년 경북 안동生. 경북고 졸업, 물리학 Ph.D 뉴멕시코주립대 재직 후 개인사업. 현재 미국 라스크루시스 거주하며 生活詩作중.

<해설> 인생 시간의 흐름은, 걷는 속도를 늦출수록 시간은 느려진다. 시간 흐름이 자연스러운 속도가 되려면 역설적으로 시간의 흐름이 다르게 느껴져야 한다. 걷는 속도를 늦추고 쉼과 기쁨을 더하면 내 인생 시간의 흐름도 길어진다. 자기자신과 스스로 거리 두기를 하면 휘둘리지 않고, 헤매지 않고, 혼자 속 끓이지 않고, 스스로 중심 잡고 우아하게 살아갈 수 있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