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차원 특색있는 코로나 정책 필요”
“대구시 차원 특색있는 코로나 정책 필요”
  • 김수정
  • 승인 2021.02.0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YMCA ‘코로나 위기 대응’ 시민논단 개최
정책 현황 분석·전략 과제 모색
“코로나 긴급지원정책은 1건 뿐
지자체 관련 대응 찾기 어려워
지역 특성 맞는 안전망 구축을”
대구YMCA는 4일 오후 대구 중구 YMCA 청소년회관 백심홀에서 ‘코로나19 위기, 대구시민사회 대응: 대구 무엇을 하고 있는가?’를 주제로 시민논단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중앙정부와 대구시의 사회경제적 지원정책 현황을 분석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 단기 과제와 중장기 과제를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우선 서병철 대구YMCA 사무총장을 필두로, 유종성 가천대 리버럴아츠컬리지 교수와 이승협 대구대 사회학과 교수가 각각 중앙정부와 대구시의 ‘코로나19 사회경제적 위기에 대한 대책: 평가와 새로운 방안 모색’을 주제로 발제했다.

특히 대구시와 관련한 평가에서는 지자체 차원의 특색 있는 코로나19 대책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승협 교수가 한국고용정보원으로부터 입수한 ‘코로나19 긴급지원정책 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구권의 관련 코로나19 긴급정책은 대구시건강복지센터 심리 정책 등 1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중앙정부와 17개 광역 지자체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교수는 “대구시에 지자체 차원의 관련 대응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중앙정부가 부처로 내린 정책 등이 대다수”라며 “방역 중심이 아닌 지역 특성에 맞춘 미세한 정책 조율과 시행이 있어야 한다.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 안전망도 대구시만의 특성에 맞는 판단이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후 지정토론에는 홍인표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장, 김동우 대구시 경제정책과장, 김수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장, 박병일 대구시상인연합회 사무처장, 이건희 대구청년유니온 위원장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토론에는 대구시 차원의 코로나19 지원책과 예정 정책 등 설명과 함께, 지역민의 다양한 실정에 맞는 맞춤형 지원 정책을 펼치기 위한 방안 모색이 중점이 됐다.

한편 대구YMCA는 올해 중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대응(생태·환경)’, ‘코로나19와 돌봄, 복지’ 등 주제로 두 차례 코로나19 극복 시민논단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수정기자 ksj1004@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