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다시 친정으로?…시애틀行 가능성
추신수, 다시 친정으로?…시애틀行 가능성
  • 승인 2021.02.0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성기 지났지만 경쟁력 있어
지명타자 등 보직 꿰찰 수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선수(FA)인 추신수(39)가 ‘친정팀’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 온라인매체 디애슬레틱은 9일(한국시간) ‘시애틀 구단이 추가로 영입할 수 있는 선수들’이라는 기사에서 추신수의 계약 가능성을 점쳤다.

이 매체는 “추신수는 전성기가 지난 만 39세의 베테랑 타자지만, MLB 통산 0.274를 기록한 경쟁력 있는 선수”라며 “좌타자로서 어느 정도 경쟁력을 갖춘데다 올겨울엔 1루 수비 훈련도 하면서 자신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디 애슬레틱은 “시애틀 구단은 추신수를 상대 팀 우투수를 상대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좌익수, 우익수, 지명타자 등 보직을 꿰찰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추신수는 부산고 재학 시절인 2001년 시애틀과 계약금 137만 달러에 계약한 뒤 미국행 비행기를 탔다.

그는 시애틀 구단의 권유로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했고, 힘든 마이너리그 생활을 거쳐 2005년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추신수와 시애틀 구단의 인연은 그리 길지 않았다. 추신수는 당시 일본 출신 최고의 교타자 스즈키 이치로와 포지션 중첩 문제로 2006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트레이드됐다. 이후 추신수는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승승장구했다.

시애틀이 추신수의 현역 마지막 팀이 될지는 미지수다. 현지 매체들은 피츠버그 파이리츠, 밀워키 브루어스 등이 최근 추신수 영입에 관심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