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액션 ‘미션 파서블’…‘김영광·이선빈’ 그들의 임무 완수는 가능(possible)할까?
코믹액션 ‘미션 파서블’…‘김영광·이선빈’ 그들의 임무 완수는 가능(possible)할까?
  • 배수경
  • 승인 2021.02.18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킬링타임용으로 무방”

 

17일 개봉한 ‘미션 파서블’은 흥신소 사장 우수한(김영광)과 중국측 비밀요원인 유다희(이선빈)가 무기 밀매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얼떨결에 공조를 하며 벌어지는 사건들을 담은 코믹 액션 영화다.

영화 초반 허술하고 가벼운 캐릭터의 우수한을 보면 과연 그들의 공조가 ‘가능한’(possible)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 그러나 우수한의 숨겨진 과거가 드러나며 본격적인 액션을 선보이는 후반부에 이르면 꽤 몰입도가 높아진다.

큰 웃음보다는 소소한 웃음 포인트들이 있지만 스토리 자체는 허술하다. 웃음을 위해 경찰과 정보기관은 무능력한 존재로 그려지며 무기밀매조직과 조폭의 등장도 큰 긴장감을 불러일으키지 못한다. 또한 영화가 죽음을 소비하는 방식 역시 좀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 국정원 요원(김태훈)의 사고장면에서 웃음이 터지도록 연출한 것 역시 아쉬움이 남는다.

코믹과 액션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보니 코믹, 액션 모두 약간의 아쉬움은 있지만 가볍게 시간보내기 용으로는 볼만하다.


배수경기자 micba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