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위로금 비판은 품격 포기한 막장정치”
“野 위로금 비판은 품격 포기한 막장정치”
  • 최대억
  • 승인 2021.02.2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정부 역할 절실한 때” 반박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코로나19 상황 안정을 전제로 국민위로금을 검토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적극 뒷받침하면서 국민의힘의 비판 공세에 반박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개인 재산으로 지급해라·기획재정부 사무관보다 못한 대통령’ 등 제1야당의 품격을 진즉에 포기한 듯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국민위로지원금 검토 언급은 백신 접종을 앞두고 코로나19 종식과 함께 평범한 일상의 회복을 앞당기기 위한 발언이라는 것을 국민의힘도 모르지 않을 것”이라며 “조롱 섞인 유치한 비난으로 일관하는 것이야말로 선거를 앞두고 펼치는 막장 정치는 아닌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조치로 인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희생,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 불편함, 감염 전파 우려로 명절 귀성길마저 자제해야 했던 상황을 고려하면 국가와 정부의 역할이 더욱 절실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위로금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