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02:01 (화)
  • 서울
    Y
    16℃
    미세먼지
  • 경기
    B
    16℃
    미세먼지
  • 인천
    B
    17℃
    미세먼지
  • 광주
    B
    19℃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16℃
    미세먼지
  • 부산
    B
    18℃
    미세먼지
  • 강원
    B
    17℃
    미세먼지
  • 충북
    B
    18℃
    미세먼지
  • 충남
    B
    19℃
    미세먼지
  • 전북
    B
    17℃
    미세먼지
  • 전남
    B
    17℃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21℃
    미세먼지
  • 제주
    Y
    15℃
    미세먼지
  • 세종
    B
    18℃
    미세먼지
조코비치, 호주오픈 3년 연속 ‘우승컵’…18번째 메이저 대회 제패
조코비치, 호주오픈 3년 연속 ‘우승컵’…18번째 메이저 대회 제패
  • 승인 2021.02.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단식서 메드베데프에 3-0
자신 보유 최다 우승 기록 9회로
나달·페더러 최다 우승에 ‘-2’
호주오픈테니스남자단식
2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 파크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8천만 호주 달러·약 696억 원)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트로피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가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8천만 호주달러·약 696억원) 남자 단식에서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2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4위·러시아)를 3-0(7-5 6-2 6-2)으로 물리쳤다.

2019년부터 3년 연속 이 대회 정상에 오른 조코비치는 자신의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횟수도 18회로 늘렸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가 함께 보유한 20회다.

2018년 윔블던부터 이번 대회까지 최근 10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조코비치가 6번 우승했다. 나달이 세 번,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이 한 차례씩 왕좌에 올랐다.

2018년 이 대회 16강에서 정현(제네시스 후원)에게 패한 이후 호주오픈 21연승 행진을 이어간 조코비치는 우승 상금 275만 호주달러를 받았다. 한국 돈으로 23억 9천만원이다.

조코비치는 이번 우승으로 자신이 보유한 호주오픈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9회로 늘렸다.

메드베데프는 2019년 US오픈에 이어 자신의 두 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서도 준우승에 만족하게 됐다.

당시 메드베데프는 나달에게 먼저 1, 2세트를 내주고 3, 4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5세트까지 몰고 갔지만 이번에는 1시간 53분 만에 0-3 패배를 당했다.

경기 도중 라켓을 코트 바닥에 내리치며 분풀이하기도 한 메드베데프는 서브 에이스에서 6-3으로 앞섰고, 공격 성공 횟수도 24-20으로 더 많았다.

서브 최고 시속 역시 메드베데프가 214㎞를 찍어 206㎞의 조코비치보다 빨랐으나 실책에서 조코비치(17개)보다 13개나 더 많은 30개를 쏟아낸 것이 패인이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