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51만 인구회복 시정 최우선 과제”
포항 “51만 인구회복 시정 최우선 과제”
  • 김기영
  • 승인 2021.02.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입자에 주소이전 지원금
24일부터 접수…1인당 30만원
신규 일자리 창출 산업 기반 조성
공공형 생활 복지 등 인프라 확충
포항시는 51만 인구회복을 위해 전입자를 대상으로 주소이전 지원금을 24일부터 접수,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다른 시·군·구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다가 2021년 1월 1일 이후 포항으로 전입한 사람이며, 근로자 이주정착지원금 등 주소이전에 따른 다른 지원을 받은 사람과 군인 중 병사는 제외된다.

주소이전 지원금은 1인당 30만 원을 포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며, 지원금을 지급 받고 1년 이내 관외로 전출 시 전액 환수 조치된다. 사업 추진에 앞서 시는 지난 17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담당자를 대상으로 주소이전 지원금 지급사업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으며, 24일부터 주소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소이전 지원금 신청을 받는다.

지난해 우리나라는 출생자수가 사망자수보다 적은 ‘인구 데드크로스’가 발생하고, 인구의 수도권 집중화가 가속화되는 등 대다수 지방자치단체의 인구문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포항 인구도 지난 2015년 51만9천584명에서 지난해 50만2천916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연간 4천109명이 감소했다.

시 관계자는 “인구는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의 원동력이자 도시경쟁력의 원천이다”며 “경북 제1의 도시로서의 위상과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51만 인구회복을 올해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시민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인구위기를 극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인구위기 극복을 위한 중장기 대책으로 철강산업의 경쟁력 확보, 배터리, 바이오·헬스 산업, 해양관광 활성화 등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그린웨이 철길숲 확대, 대기질 개선, 학산천 등 생태하천 복원, 도시재생사업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과 임신, 출산, 보육, 교육, 주택, 교통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공공형 생활복지 인프라 확충 등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하여 꾸준히 노력해오고 있다. 시는 거주하고 있으나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시민을 대상으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벌이고, 전입자에 대해 주소이전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인구회복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포항=김기영기자 kim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