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활짝’…1조원대 매출 기업 11개
제약·바이오 ‘활짝’…1조원대 매출 기업 11개
  • 곽동훈
  • 승인 2021.02.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바이오로직스 첫 ‘1조 클럽’
씨젠, 작년 매출 전년比 10배↑
코로나19 유행 속에도 국내 제약사들은 계속 성장해 지난해 연 매출 1조원이 넘는 기업이 10개를 웃돌았다. 특히 지난해에는 진단키트 기업 씨젠과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조 클럽’에 처음으로 입성했다.

21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한 기업은 GC녹십자, 셀트리온, 한국콜마, 셀트리온헬스케어, 종근당, 유한양행, 광동제약, 한미약품, 대웅제약, 씨젠,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11개사다.

특히 코로나19 특수를 등에 업은 진단키트 전문기업 씨젠이 전년보다 10배 가까이 확대된 매출을 내며 약진했다. 회사는 4분기 매출로만 4천417억원을 기록해 2019년 전체 실적 1천220억원을 뛰어넘었다.

씨젠은 지난해 진단 기기 판매 대수가 약 1천600여대로 지난 10년간 누적 판매 실적에 근접한 수치를 달성하는 등 주력 사업의 외형 확대가 호실적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바이오의약품 CMO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창사 9년만에 처음으로 1조원 매출을 돌파했다. 전년도 7천16억원보다 66% 증가한 실적이다. 회사는 4분기에만 3천753억원의 매출을 냈다.

종근당과 GC녹십자는 각각 전년 대비 20.7%, 10.8% 성장하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조원 매출을 지켜냈다.

한미약품과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여파를 피해 가지 못해 매출액이 감소했지만 ‘1조 클럽’ 수성에는 성공했다.

2014년 국내 제약사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달성한 유한양행도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이 이미 1조원을 넘어 1조클럽 자리를 예약해뒀다.

곽동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