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日 ‘죽도의 날’ 조례 즉각 철회하라”
울릉 “日 ‘죽도의 날’ 조례 즉각 철회하라”
  • 오승훈
  • 승인 2021.02.2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마네현 행사 규탄성명서 발표
역사 왜곡 국정교과서 시정 요구
영토주권 침탈 행위 중단 촉구도
울릉군-일시마네현죽도의날대응규탄성명서
울릉군은 22일 오전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은 시마네현이 제정한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하라”고 밝혔다

22일 울릉군과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회장 전경중)는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해마다 되풀이 되고 있는 일본의 비상식적인 영토침탈 행위를 하루빨리 중지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일본이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불법적으로 편입한 날을 기념하여 2005년 시마네현 조례로 소위 ‘죽도(竹島)의 날’을 지정하여 매년 대규모 기념행사를 강행하고, 2013년부터 9년 연속 차관급 고위 인사를 파견한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조례의 즉각 폐기와 침략의 과거사와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왜곡한 모든 교과서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고, 한일관계 뿐만 아니라 인류공영을 파괴하는 영토주권 침탈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김 군수는 “매년 되풀이 되는 일본정부의 영토 도발로부터 독도를 수호하고 영유권 공고화사업 추진의 거점이 될 독도비즈니스센터 건립 및 독도입도영상시스템 구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울릉=오승훈기자 fmde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