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00:39 (월)
  • 서울
    Y
    16℃
    미세먼지
  • 경기
    B
    16℃
    미세먼지
  • 인천
    B
    17℃
    미세먼지
  • 광주
    B
    19℃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16℃
    미세먼지
  • 부산
    B
    18℃
    미세먼지
  • 강원
    B
    17℃
    미세먼지
  • 충북
    B
    18℃
    미세먼지
  • 충남
    B
    19℃
    미세먼지
  • 전북
    B
    17℃
    미세먼지
  • 전남
    B
    17℃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21℃
    미세먼지
  • 제주
    Y
    15℃
    미세먼지
  • 세종
    B
    18℃
    미세먼지
‘존폐 위기’ 신한울 원전 건설 재개 촉구
‘존폐 위기’ 신한울 원전 건설 재개 촉구
  • 김익종
  • 승인 2021.02.2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민 청와대 앞 기자회견
“한수원이 사업허가 획득하고
일관되게 유지해 온 정책사업
건설 제외한 건 위법 행정행위”
신한울34호기공사계획
울진군민들이 2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신한울 3,4호기 공사계획 인가기간 연장에 따라 건설재개를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신한울 3, 4호기 건설사업 공사계획 인가를 위한 울진군민들의 상경 투쟁이 이어졌다.

울진군·울진군의회·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재경울진군민회와 울진·영주·영양·봉화 지역구 박형수 국회의원은 2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공동기자회견은 지난 2월 22일, 산업부가 신한울 3, 4호기 건설사업 공사계획 인가기간을 연장 허가함에 따라 신한울 3, 4호기 관계기관에 건설재개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들은 울진군과 군민들은 지난 40년동안 국가에너지정책에 부응해 희생해 왔지만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으로 심각한 경제적 피해를 입고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면서 신한울 3, 4호기의 건설재개를 요구했다.

또 “신한울 3, 4호기 건설사업은 지난 2008년 제4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돼 10여년 간 일관되게 유지되어온 국가에너지 정책사업”이라며 “사업자인 한수원이 발전사업허가를 득하고, 토지매입과 사전 설비제작 등 천문학적인 비용이 투입된 사업인데도 구속력이 없는 행정계획인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12.29.)에서 최종적으로 건설을 제외한 것은 명백한 위법적 행정행위”라고 지적했다.

울진=김익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