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서 6살 딸 떨어뜨린 후 30대 엄마 투신, 병원 치료중
구미서 6살 딸 떨어뜨린 후 30대 엄마 투신, 병원 치료중
  • 최규열
  • 승인 2021.02.2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경찰서는 지난 24일 오후 3시 20분께 진평동 빌라 4층에서 A(39·여)씨와 6살 딸이 뛰어내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A씨는 건물 1층은 상가로, 2~4층은 빌라에서 딸을 먼저 창문 밖으로 밀어 떨어뜨린 후 자신도 1층 시멘트 바닥으로 뛰어내렸다.
 
이날 앞 건물 1층에 있던 식당 주인은 싸우는 소리를 듣고 식당 밖으로 나와 있다가 마침 아래로 추락하는 아이를 받으려고 양손을 내밀었으나 스치면서 땅바닥에 떨어졌다고 했다.
 
A씨와 딸은 골절상 등을 입고 대구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미경찰서는 가족 간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미=최규열기자 choi6699@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