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섭 서울 감독, 주저하지 않았다…기성용, 개막전 선발 출전
박진섭 서울 감독, 주저하지 않았다…기성용, 개막전 선발 출전
  • 승인 2021.02.2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생 시절 성폭력 의혹'을 받는 프로축구 FC서울의 기성용이 전북 현대와의 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전한다.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에서 열릴 전북과 서울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공식 개막전을 앞두고 발표된 양 팀 출전명단에서 기성용은 11명의 서울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기성용이 초등생 시절 축구부 동급생과 함께 후배 2명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폭로가 나와 충격을 준 가운데 그는 이를 전면 부인하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난 박진섭 서울 감독은 선발 명단을 작성하기에 앞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기성용과 특별한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선발 제외 여부 등에 대한 기성용과 대화가) 전혀 없었다. '다음 경기 준비하자' 등의 얘기를 전혀 하지 않았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박 감독은 논란 속에서 개막전을 치르는 것과 관련해 "개막전답게 해야 한다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정신적으로 한 팀이 돼서 함께 싸우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난해까지 광주FC를 이끈 박 감독은 이날 경기가 서울 사령탑 데뷔전이다.

기성용과 팔로세비치, 나상호, 조영욱, 오스마르가 선발로 나서며, 최전방 원톱에는 박주영이 선다.

고광민, 김원균, 황현수, 윤종규가 서울의 포백 라인을 이루며, 양한빈이 골문을 지킨다.

'디펜딩챔피언' 전북에서는 구스타보가 원톱에 서고 김보경, 한교원, 류재문, 최영준, 이성윤이 그 뒤를 받친다.

수비라인은 이주용,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구성하며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낀다.

김상식 전북 감독은 이번 경기가 프로 사령탑 데뷔전이다.

김 감독은 "서울도 그럴싸한 계획이 있을 것이다. 두 골 먹기 전까지는"이라고 자신감 넘치는 출사표를 던졌다.

선발 명단을 작성하기에 앞서 마지막까지 고민을 한 부분이 있는지 묻는 말에는 "선발 명단을 두고는 큰 고민이 없었는데 구두를 고르는 데 고민을 많이 했다"고 재치 있게 답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