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 김종현
  • 승인 2021.03.0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고검·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고검·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3일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을 맹비난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방문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이는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정치·경제·사회 제반 분야에서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정부패 대응은 적법 절차와 방어권 보장, 공판중심주의라는 원칙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며 “재판의 준비 과정인 수사와 법정에서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체돼야 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중수청 반대를 위해 총장직도 사퇴할 용의가 있냐는 물음엔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고, 정계 진출 가능성에도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자신을 향해 “자중하라”던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해서도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아예 답변을 하지 않았다.

윤 총장의 대구 방문은 정직 징계 처분으로 업무에서 배제됐다가 지난해 12월 24일 법원 결정으로 업무에 복귀한 뒤 갖는 첫 공개 일정인데 권영진 대구시장이 직접 윤총장을 마중하기도 했다.
 
권시장은 페이스북에 “헌법과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총장님의 노력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적었다.
 
윤총장은 대구 방문에 대해 “제가 늦깎이 검사로 사회생활을 처음 시작한 초임지이고, 이곳에서 특수부장을 했다. 몇 년 전 어려웠던 시기에 저를 따뜻하게 품어준 고장”이라며 “5년 만에 왔더니 감회가 특별하고 고향에 온 것 같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을 맡은 뒤 좌천성 인사를 당해 대구고검에서 근무한 인연이 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