劉 “시장 주도”·元 “공공+시장”·洪 “도심 초고층”
劉 “시장 주도”·元 “공공+시장”·洪 “도심 초고층”
  • 이창준
  • 승인 2021.03.1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잠룡 3인, 부동산 해법 제시
야권 잠룡들이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에 대한 해법을 일제히 내놨다.

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사태로 불거진 부동산 정책의 난맥상이 국민적 공분을 사면서 차기 대선 레이스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판단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10일 SNS에 국토교통부 기획·LH 실행의 ‘공공주도개발’이 ‘공공부패’를 낳으면서 이번 사태의 구조적 원인이 됐다고 진단했다.

유 전 의원은 “공공부패 = 독점+재량-책임”이라는 등식을 제시하면서 “국토부와 LH가 사업권과 정보를 독점하고 자기들 마음대로 개발계획을 주무르는 재량권을 갖고 책임은 지지 않을 때, 부패의 곰팡이가 자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해결책은 시장의 경쟁에 맡기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시장은 훨씬 더 투명하고 효율적이다. 시장의 경쟁이라는 햇볕을 쐬면 부패의 곰팡이는 사라진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현 정부는 투기를 없애기 위해선 공공이 나서야 한다고 했다. 공공이 하면 로맨스, 민간이 하면 불륜이라며 ‘공로민불’을 외쳐왔다”며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 같은 위험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부패를 최소화하기위해선 “공공과 시장의 역할을 동시에 중시해야 한다”고도 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투기의 원천인 신도시 정책을 즉각 취소하고, 도심 초고층 재개발로 정책을 전환하라”고 제안했다.

홍 의원은 “무분별한 땜질식 처방인 신도시 정책은 수도권의 집중 현상만 심화하고, 연결도로 신설과 전철 확장 등으로 천문학적인 예산만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