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밤하늘에 AR 우주선 “우와~실감나네”
구미 밤하늘에 AR 우주선 “우와~실감나네”
  • 최규열
  • 승인 2021.03.18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산업의 탑 일원 AR콘텐츠
야간경관·첨단 IT기술 등 추가
지역 관광명소 도약 발판 마련
AR컨텐츠-우주선-야간
구미시 수출산업의 탑이 야간경관 조명과 함께 새로운 관광명소로 발돋움하고 있다

구미시는 최근 수출산업의 탑 일원에 AR콘텐츠 개발용역을 완료해 구미를 대표하는 산업유산에 야간경관 및 첨단 IT기술을 추가하여 새로운 문화 공간 및관광명소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했다.

AR은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의 약자로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다.

우리나라 첨단IT도시 구미를 대표할만한 콘텐츠 개발을 위해 시작된 이번 용역은 3가지 기본 콘텐츠와 게임형 AR,관광정보,어플가이드북으로 구성돼 있다.

또 지속적인 업그레이들 통해 첨단IT도시 구미를 널리 알리는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구미교육지원청과 연계해 초·중등학생들에게 증강현실을 체험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협의를 진행키로 했다.

AR콘텐츠를 즐기기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에서 구미 ‘수출산업의 탑’으로 검색하여 어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은 후, 수출탑 인근에서 어플리케이션을 실행 시킨 다음 핸드폰 카메라로 수출산업의 탑을 비추면 된다. 누구나 손쉽게 기본적인 콘텐츠를 감상 할 수 있으며, 동시에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구미시는 낙남루 경관조성사업(2016년), 문화예술회관 야간경관 조성사업(2017년)에 이어 지난 2일 점등식을 가진 도레이1공장과 수출산업의 탑 야간경관 조성사업으로 야간 광관 명소를 확보했다.

이번 AR콘텐츠 개발을 통해 반세기가 넘는 구미국가1산단과 구미를 대표하는 산업관광지로,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ㆍ즐길거리를 제공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쇠퇴한 원도심의 자생적인 성장기반 마련을 위한 원평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함께 국가1산단 융합형 제조특화산업단지 구축을 위한 공단동 도시재생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사업,원도심에서 구미역과 금오산으로 이어지는 관광명소 개발을 위한 선주원남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삶터와 일터가 조화로운 구미형 도시재생도 적극 추진 중이다.

구미=최규열기자 choi6699@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