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비슬산 참꽃케이블카' 불교계도 나섰다.
달성군 '비슬산 참꽃케이블카' 불교계도 나섰다.
  • 신동술
  • 승인 2021.03.25 18: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성군 유가면 ‘비슬산 참꽃케이블카’ 건립 촉구를 위해 달성군의 불교계도 발 벗고 나섰다.

지난 24일 비슬산에 위치한 대한불교 조계종 소속의 사찰인 유가사.용연사.대견사의 주지 스님들과 신도회장 등이 대구지방환경청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환경영향평가 단계에 있는 비슬산 참꽃케이블카의 설치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고 건립촉구에 뜻을 함께한다는 사찰과 신도들의 의견이 담긴 건의서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지스님들은 “비슬산은 전국 최대 규모의 참꽃군락지와 유서 깊은 사찰이 있는 명산이지만 해발 1천m가 넘는 높은 산이다.

장애가 있거나 나이 드신 분들이 부처님을 친견하고 가피력을 입고자 하기에는 엄두조차 내기 힘든 곳이다”며, “무작정 반대보다는 환경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케이블카가 설치되어, 부처님의 가피를 필요로 하는 모든 사람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긍정적인 검토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도회는 “주민 자발적으로 추진위가 구성되어 홍보활동을 하는 등 기대가 큰 만큼 불자회원들도 케이블카 설치를 염원하고 있다. 케이블카가 반드시 설치되어 노약자와 장애인들의 종교의 기회가 확대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달성군의 비슬산 참꽃 케이블카 사업은 대구시 1호 관광지인 비슬산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공영 주차장에서 대견봉 인근에 이르는 천혜의 절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약 1.9km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달성=신동술기자 sds@idaegu.co.kr

비슬산 참꽃케이블카
달성군 비슬산 참꽃케이블카 불교계도 나섰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