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사전투표율…여야 “우리가 유리”
역대급 사전투표율…여야 “우리가 유리”
  • 이창준
  • 승인 2021.04.0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21.95%·부산 18.65%
2014년 재보선보다 1.14%p↑
與 “각종 비리 의혹 野 후보 심판”
野 “정권에 대한 유권자들 분노”
토요일사전투표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지난 3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4·7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역대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자, 여야가 서로 자신들이 유리하다는 아전인수식 해석을 내놨다.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6시부터 3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 결과 선거인 1천216만1천624명 중 249만7천959명이 투표를 마쳤다. 사전투표율은 20.54%(서울 21.95%·부산 18.6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4년 10·29 재보선 사전투표율(19.40%)보다 1.14%p 높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여야는 감사하다면서도 서로 상대 당을 심판했다고 논평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궂은 날씨에도 각종 비리와 거짓말, 특혜 의혹으로 얼룩진 국민의힘 후보를 심판하기 위한 시민들의 투표열기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했다.

신 대변인은 “박영선 후보의 서울시 대전환, 김영춘 후보의 가덕신공항 추진으로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본 투표일에도 서울과 부산을 지키는 시민들의 소중한 한 표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국민의힘도 높은 사전투표율은 정권심판을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께 감사하다”며 “정권에 대한 유권자들의 분노가 최고조에 달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은 “위선 정권을 심판해 우리 삶을 바꿔보자는 유권자들의 행진을 막을 수 없었다”며 “돌변한 민주당 지도부의 ‘사과 쇼’도, 판을 흔들려는 ‘협박 쇼’도 이젠 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