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어 부산도 ‘10만원 씩 주겠다’…“유권자 매수 획책”
서울 이어 부산도 ‘10만원 씩 주겠다’…“유권자 매수 획책”
  • 이창준
  • 승인 2021.04.0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민주당 공약 맹비난
“與 성범죄로 824억 혈세 낭비
1조 3천 500억원도 국민 세금 시민들 소액 매수 현혹 안될 것”
강서에서지지호소하는박영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강서구 발산역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후보연설에환호
시민들이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등촌역 인근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연설을 들으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5일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후보가 “10만원씩 주겠다”는 데 대해 ‘유권자 매수를 획책하고 있다’라고 맹공을 가했다.

중앙선대위 최형두 원내대변인 논평에서 “뭘 해도 안 되니 ‘돈 주겠다’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지난달 19일 서울시장이 되면 1인당 10만원의 재난 위로금을 블록체인기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도 지난 1일 “시장이 되면 ‘부산시민 재난지원금’으로 1인당 10만원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

국민의힘 최 대변인은 “서울은 ‘서울시디지털화폐’, 부산은 ‘동백전’으로 10만원씩 주겠다며 국민을 현혹하고 있다”며 “서울시 1조원, 부산시 3천500억원. 이름이 ‘위로금’이든 ‘지원금’이든 모두 다 시민 혈세”라고 쏴부쳤다.

그러면서 “당선되거나 되게 할 목적으로 선거인에게 금전·물품 등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을 약속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민주당 서울시장 부산시장 성범죄 때문에 벌어진 이 선거에 이미 824억원이 들었다”며 “10만원씩 주겠다는 1조 3천500억원은 자신들 주머니에서 나오나?”라고 되물었다.

민주당 부산 선대위는 이날 “김영춘 후보가 시장이 되면 ‘부산 시민 재난지원금’으로 1인당 10만원 지급하겠다”는 공약을 적은 현수막을 시내 곳곳에 내걸고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이에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재난지원금’이라고 썼지만, ‘유권자 매수 유혹’이라 읽는다. 부산 시민은 결코 이런 소액 매수에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