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우 대포 잃은 삼성, 빈곤한 공격력 ‘뭇매’
좌우 대포 잃은 삼성, 빈곤한 공격력 ‘뭇매’
  • 석지윤
  • 승인 2021.04.0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타자 오재일·김동엽 부재
득점 찬스 상황 번번이 놓쳐
두산과 시즌 1차전 3-6 패배
삼성이 좌우 대포 오재일, 김동엽 부재로 공격력 빈곤을 앓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는 6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즈와의 시즌 1차전에서 3-6으로 패했다. 시즌 3패째.

이날 승부의 행방은 장타 유무로 갈렸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상대팀 두산은 2회와 4회, 각각 솔로홈런을 때려내며 손쉽게 앞서나갔다. 5회 무사 1·3루 찬스에서도 큼지막한 플라이를 때려내며 희생타점을 기록했다. 이에 반해 삼성은 홈런은 커녕 1회 1사 1·3루 찬스 상황에서 최소한의 역할인 외야 플라이 하나 때려내지 못했다. 5회 단타 3개로 겨우 1점을 얻어낸 후 9회 역시 단타로 2점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삼성의 장타 부재는 오재일·김동엽, 좌우 거포의 부재에 기인한다. 김동엽은 지난 2월 활배근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부상 여파로 시범경기에 단 1차례도 출장하지 못했다. 최근 퓨쳐스리그에 출장하며 어느 정도 회복된 모습을 보였지만 복귀 시점은 미정이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김동엽은)퓨처스리그 경기에서 어느 정도 성과가 있어야 한다. 2군에서 몸상태를 완벽하게 갖춰야 1군에서도 통할지 아닐지 판단이 가능하다”며 “현재 통증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실전에서 감각을 익히고 성과가 나오기를 기다리는 중이다. 9일 퓨쳐스 경기 내용을 바탕으로 이번 주말 복귀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걱력 증대를 바라고 영입된 오재일 역시 복사근 부상으로 다음달 까지 전열을 이탈한 상황이다. 정확한 복귀 시점은 다음 주 진행될 재검진 후에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허삼영 감독은 “오재일은 현재 재활조에서 가벼운 유산소운동과 웨이트트레이닝 을 진행하고 있다”며 “다음 주 초 재검진을 통해 경과를 보고 추후 훈련 스케줄을 잡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좌완 백정현은 4이닝 6피안타(2피홈런) 2볼넷 1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부진하며 5이닝도 버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어 최지광-임현준-장필준-심창민-오승환-양창섭 등이 이어던졌다. 오승환은 0.1이닝 1피안타 2볼넷 1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부진했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