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펜싱 유망주들 ‘역대 최고 성적’
한국 펜싱 유망주들 ‘역대 최고 성적’
  • 승인 2021.04.1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선수권대회서 종합 3위
한국 펜싱 유망주들이 세계 유·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한국 펜싱은 1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막을 내린 2021 세계 유·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로 종합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선 3일부터 종목별로 청소년(20세 이하)과 유소년(18세 이하)으로 나뉘어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경쟁이 펼쳐졌다.

한국은 청소년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전하영(대전광역시청)이 우승을 차지하고, 단체전에서도 전하영, 장보련, 이주은, 박주미(이상 한국체대)가 금메달을 합작했다.

청소년 남자 플뢰레의 최동윤(부산외국어대), 유소년 남자 플뢰레의 안현빈(서울체고), 유소년 남자 사브르의 박준성(오성고)은 개인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청소년 여자 에페 김소희(경기도청), 플뢰레의 주영지(서울시청)가, 유소년 남자 에페의 김도완(울산고), 플뢰레 이성빈(서울체고)은 동메달을 따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