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전투메모리얼파크, 호국안보 학습장 ‘우뚝’
영천전투메모리얼파크, 호국안보 학습장 ‘우뚝’
  • 서영진
  • 승인 2021.04.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바이벌 체험·안보교육
나라사랑 정신 일깨워
개관 이후 13만명 방문
영천시-영천전투531
지난 2월 영천전투메모리얼파크와 영천전투호국기념관을 재개장했다. 사진은 시가전 체험장에서 총격전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영천전투메모리얼파크와 영천전투호국기념관이 호국안보교육의 장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영천시는 6·25전쟁 당시 수세에 몰리던 국군의 반격의 신호탄이 된 영천 전투를 기념하고 후대에 나라사랑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기념관 등을 건립했다.

영천전투메모리얼파크는 창구동 일원에 위치해 있으며, 2017년 3월 개관 이후 지금까지 13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의 방문이 늘어나며 호국안보교육의 학습의 장으로서 자리매김 중이다.

영천전투메모리얼파크는 실내 전투전망타워전시관과 종합서바이벌 체험장으로 이뤄져 있다. 전투전망타워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입체영상 전시실, 안보교육체험관(이성가장군실), 전망대, 다목적실, 키즈존 등을 갖추고 있다.

종합서바이벌 체험장은 시가전, 고지전 체험장을 비롯하여 국군훈련장, 실내사격장, 실외 사격장이 있다.

시가전 체험장은 피스톨, 헬멧, 디지털베스트와 같은 최신 디지털 장비를 보유, 한국전쟁 당시의 영천시가지에서 총격전을 경험할 수 있다. 체험 연령은 초등학생 이상으로 전·후반 각 7분씩 진행되며, 인원은 최소 10명∼최대 30명까지 가능하다.

국군훈련장에서는 기초체력훈련이 이루어지는 곳으로 웅덩이 건너기, 통나무 다리 건너기, 줄다리 건너기, 팀 수직네트, 밧줄암벽 오르기 등이 있다.

영천전투호국기념관은 고경면 일원에 위치해있으며, 2019년 10월에 개관했다.

국립영천호국원과 연계해 참전세대와 전후세대간의 공감의 장, 호국영령들을 위한 추모의 공간이다. 지상4층, 최고높이 19.4m의 규모로 전시관, 방문자 쉼터, 세미나실, 야외 추모시설로 이뤄져있다.

전시관은 제1전시관과 제2전시관으로 나뉘는데, 제1전시관은 광복에서 분단, 남침, 역전의 신호탄이 된 영천전투, 반격과 북진 그리고 휴전에 이르기까지 전쟁에서의 전투를 재현하고 있으며, 제2전시관은 영천전투를 추모하는 공간으로 구성된다.

영천=서영진기자 syj11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