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총체적 위기… 文대통령 직접 나서라
백신 총체적 위기… 文대통령 직접 나서라
  • 승인 2021.04.1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된 지 47일이 지났지만 속도가 너무 늦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다른 나라보다 접종 시작은 늦었지만 속도는 빠를 것”이라고 했지만, 상황은 전혀 다르다. 14일 현재 백신접종자는 국민의 2.38%에 불과한 123만 9천65명이다. 르완다나 방글라데시보다 뒤처진 세계 113위다. 현 사태라면 11월말이 돼도 접종률은 13.5% 정도다. 6년 이상 걸려야 전국민의 집단면역이 가능해질거라는 말까지 나온다.

백신접종 속도가 부진하면서 정부 불신도 급격히 치솟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만 강조하며 방역 지침을 조였다가 풀었다가만 반복하는 정부 대응에 대한 국민적 불만이다. 확진자 폭증으로 위기 국면을 맞았지만 백신접종률을 높여 일상 복귀로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영국과 정반대 현상이다. 현 정권이 유일하게 세계의 칭찬을 받았던 ‘K-방역’이 불신의 표상으로 변하고 있다.

백신 접종부진의 발단은 백신 물량확보 실패 때문이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혈전증 때문에 30세 미만이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다. 상반기 중 600만명분을 들여올 예정이던 얀센 백신은 미국 보건당국이 “얀센 백신접종자 중 6명에게서 뇌정맥동혈전증 같은 희소 혈전 사례가 보고됐다”면서 접종중단 권고로 도입이 불투명해졌다. 노바백스 백신(2천만명분)과 모더나 백신(2천만명분)도 상반기 수급이 난관에 부닥쳤다. 심지어 노바백스는 긴급사용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조차 불확실한 실정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수급에 “자신 있다”는 언급을 되풀이, 국민의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

이처럼 백신 확보는 첩첩산중인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매일 700명 안팎으로 쏟아지고 있다. 4차 유행이 눈앞에 다가왔다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지배적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는 와중에 ‘백신’도 없이 4차 유행을 맞을 경우 최악의 상황은 불가피해진다.

총체적 위기인 만큼 물량확보에 대통령이 직접 나설 수밖에 없다. 안전성이 검증된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최대한 신속히 확보해야 한다. 영국은 12일 50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선언한 형편이다. 백신을 접종한 국가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한국만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여야 한다면, 국민은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