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확보 실패한 정부가 국민만 쥐어짜나
백신 확보 실패한 정부가 국민만 쥐어짜나
  • 승인 2021.04.18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가운데 코로나 백신 국내 도입이 예상보다 크게 늦어지고 있다. 현재의 상태대로라면 집단면역 형성이 정부가 장담한 올 11월은 고사하고 몇 년이 더 걸릴지 모를 상황이다. ‘경제 대국’인 한국이 ‘백신 최빈국’으로 전락하면서 세계인의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 정부가 ‘K-방역’을 자랑하느라 백신 도입에 실패하고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국민만 쥐어짠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16일로 50일이 됐다. 그런데도 현재까지 백신을 맞은 사람은 국민의 2.65%다. 방글라데시나 르완다, 레바논 등보다 접종률이 낮다. 블룸버그는 현재의 접종 속도라면 한국이 집단면역을 달성하는데 6년 4개월이 걸릴 것이라 예상했다. 한국의 의료 역량이라면 하루 30만회 정도를 접종할 수 있는데 접종률이 이렇게 낮은 것은 한국 정부가 물량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 했다.

정부가 뒤늦게 백신 구매에 나섰지만 전망은 더욱 흐려지고 있다. 한국은 얀센 백신 600만 명분을 계약했지만 언제 들어올지도 모른다. 거기다가 혈전 생성 문제로 미국이 접종을 잠정 중단했다. 정부는 모더나 백신 2천만 명분이 이르면 5월부터 국내에 들어올 것이라고 했지만 현재까지도 도입 시기는 오리무중이다. 비교적 안전하다는 화이자 백신은 정부가 1천300만 명분을 확보했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75만 명분만 들어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한국은 안전성 문제가 끊이지 않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올해 상반기에 도입 예정인 백신 중 59%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다. 영국 등은 벌써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스라엘, 미국, 몰디브, 세르비아 등도 연내에 집단면역이 형성될 전망이라 한다. 우리나라는 아직 집단면역 시기를 예상도 할 수도 없다. 거기다가 전 세계가 기피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로 맞고 있다.

정부는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5월 2일까지 유지한다고 밝혔다. 식당, 카페 등 유흥주점이나 노래연습장 등 주로 야간에 영업하는 업소들은 영업시간 제한과 5인 이상 모임 금지로 최악의 어려움 처해 있다. 백신 확보에 실패한 것은 정부인데 고통은 죄 없는 국민이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