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장’ 싱크, PGA 투어 RBC 헤리티지 3번째 우승
‘노장’ 싱크, PGA 투어 RBC 헤리티지 3번째 우승
  • 승인 2021.04.1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월 만에 8승 고지에 올라
임성재, 1타 잃어 공동 13위
김시우 33위·이경훈 56위에
RBC헤리티지우승트로피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헤리티지에서 최종 우승한 스튜어트 싱크(48)가 챔피언 재킷을 입은 채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48세의 노장 골퍼 스튜어트 싱크(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710만 달러)에서 세 번째 정상에 올랐다.

싱크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 헤드의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9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2000년과 2004년 이 대회 우승자 싱크는 17년 만에 하버타운에서 우승 트로피 1개를 보탰다.

싱크가 이날 받은 우승 상금 127만8천 달러는 전에 이곳에서 두 번 우승해서 수령한 상금 140만 달러와 거의 맞먹는 금액이다.

이 대회 최다 우승(5회)을 차지한 데이비드 러브 3세(미국)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헤일 어윈(미국)과 함께 대회 최다 우승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9월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11년 만에 투어 통산 7승을 달성했던 싱크는 7개월 만에 8승 고지에 올랐다.

2020-2021시즌에만 2승째다. 이번 시즌에 두 차례 우승은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에 이어 두 번째다.

만 47세가 넘은 나이에 시즌 2승 이상을 거둔 선수는 지금까지 샘 스니드, 줄리어스 보로스, 케니 페리 등 3명뿐이었다.

5타를 줄인 헤럴드 바너 3세(미국)와 3언더파 68타를 친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가 4타차 공동 2위(15언더파 269타)에 올랐다.

챔피언조에서 경기한 세계랭킹 4위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2번(파5), 4번 홀(파4) 보기로 일찌감치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모리카와는 1타를 잃고 공동 7위(12언더파 272타)에 만족해야 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4위였던 임성재(23)는 1타를 잃어 공동 13위(10언더파 274타)로 순위가 떨어졌다.

‘톱5’를 바라봤던 임성재는 2번 홀(파5) 트리플보기, 3번 홀(파4) 보기의 악재가 뼈아팠다. 2번 홀에서는 세 번이나 볼이 나무 밑동에 걸리는 불운을 겪었다.

3언더파 68타를 적어낸 김시우(26)는 공동 33위(7언더파 277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경훈(30)은 공동 56위(1언더파 283타), 강성훈(34)은 65위(5오버파 289타)에 그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