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절반 이상 “업무용 카톡 스트레스”
MZ세대 절반 이상 “업무용 카톡 스트레스”
  • 곽동훈
  • 승인 2021.05.0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서베이, 직장인 1천명 조사
젊을수록 업무용 메신저에 영향
응답 58% “공과 사 구분 안돼”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절반 이상이 ‘카카오톡 메신저’를 업무용으로 쓰는 것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카카오톡이 업무용 메신지로 활용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젊은 직장인들의 스트레스가 늘고 있다. 공사 분리와 사생활 노출 침해 우려가 주된 이유로 꼽혔다. 5일 시장 조사 업체 오픈서베이가 최근 국내 20~50대 직장인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카카오톡이 업무용으로 쓰이는데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질문에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생)는 54.2%,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대생)는 55.4%가 ‘그렇다’고 답했다.

X세대(1960년대 후반~1970년대생)는 40.6%, 베이비붐 세대는 25.7% 등 젊은 직장인일수록 카카오톡이 업무용 메신저로 쓰이는 것에 대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무용 카카오톡에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는 ‘공과 사가 분리되지 않는다’가 58%로 가장 많았고, ‘사생활 노출·침해’ 우려가 18%로 그 뒤를 이었다.




곽동훈기자 kwa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