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으로 채운 한끼 한끼 고맙습니다, 포항제철소”
“사랑으로 채운 한끼 한끼 고맙습니다, 포항제철소”
  • 이시형
  • 승인 2021.05.0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 종료
3개월간 2천여명 8만개 제공
식당 32개소 선정 도시락 제작
소상공인 지원 일석이조 효과
향후 무료급식소 이용자 대상
대체·간편식 지속 지원 예정
(1)희망나눔 도시락
포항제철소의 결식해소 사업 ‘희망나눔 도시락’이 3개월간 2천여명에게 8만개의 도시락을 전달하고 막을 내렸다. 사진은 희망나눔 도시락 포장 모습.
포항제철소의 결식 해소 사업 ‘희망나눔 도시락’이 3개월간 2천여명에게 8만개의 도시락을 전달하고 막을 내렸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1월 29일부터 4월 30일까지 3개월간 취약계층에게 도시락을 제공하는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을 진행했다.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무료 급식소가 문을 닫는 가운데, 결식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취약 계층에게 양질의 식사를 제공하고자 SK와 함께 추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포항제철소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던 해도동, 송도동, 제철동 무료급식소 3개소와 포항시가 운영해온 무료급식소 11개소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포항제철소는 3개월간 총 40회에 걸쳐 2천여명에게 총 8만 개의 도시락을 무료급식소 이용객들에게 전달했다.

희망나눔 도시락을 이용한 한 어르신은 “포항제철소 덕분에 집에서도 간편하게 맛있는 한 끼를 먹을 수 있었다”며 “좋은 사업을 진행해주어서 고맙다” 고 전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로 식당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까지 지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어 더욱 의미가 깊다.

포항제철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소상공인 식당 32개소를 선정하고, 이들에게 도시락 제작을 맡겨 매출 증대를 도모했다.

사업에 참여한 식당 주인은 “코로나19로 매출이 불안정한 가운데 안정적인 수입원이 생겨서 도움이 됐다”며 “지역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돕는 보람 또한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포항제철소는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 종료 이후 무료급식소 이용자 대상으로 대체식과 간편식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 이외에도 지난 4월 포항사랑상품권을 구매해 지역 경제활성화에 나서기도 했으며, 취약계층 대상 마스크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소외 이웃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힘쓰고 있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